•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속보] 정현복 광양시장 부동산 투기했나…경찰, 시청 압수수색
한국경제 | 2021-04-13 10:20:27
정현복 전남 광양시장(사진)이 자신과 가족이 소유한 땅에 도로가 들어서는 등
개발에 따른 혜택을 받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투기 의혹을 받고 있다. 현재 경
찰은 광양시청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전남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1대는 13일 오전 9시부터 광양시장실과 도로과
등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경찰은 정 시장과 부인을 부패방지법 위반 등 혐의로
조사 중이다.

정 시장 자신과 자녀가 가지고 있는 땅에 새로 도로가 들어섰기 때문이다. 부인
이 소유한 땅에도 개발이 진행되면서 이해 충돌 논란이 거세다.

정 시장은 부정채용 논란으로도 고발된 상태다. 친인척과 선거를 도운 사람의
자녀 등이 광양시에 채용되는 과정에서 부정 행위가 있었다는 내용이다.

안혜원 기자 anhw@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