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넷마블, 지브리 감성 '제2의 나라' 신작 공개
파이낸셜뉴스 | 2021-04-14 18:41:04
6월 한국·일본·대만 등 5개지역 이어
내년 상반기 북미시장 출시 계획
권영식 "확률형 아이템 정보 공개"


권영식 넷마블 넷마블네오 대표가 14일 서울 구로동 넷마블 신사옥에서 열린 '제2의 나라' 쇼케이스에서 신작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넷마블 제공
'제2의 나라'에 등장하는 캐릭터 5인 소개
넷마블의 대형 신작 '제2의 나라'가 오는 6월 한국과 일본, 대만, 홍콩, 마카오 등 5개지역에 동시에 출시된다. 북미 등 다른 지역은 내년 상반기 출시할 계획이다.

넷마블이 14일 서울 구로구 넷마블 사옥에서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PRG) 신작 '제2의 나라'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었다.

'제2의 나라'는 '하울의 움직이는 성'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등 애니메이션으로 잘 알려진 일본 스튜디오 지브리와 일본 게임제작사 레벨파이브가 만든 역할수행게임 '니노쿠니'를 모바일로 다시 만든 게임이다. 여기에 지브리 애니메이션 음악 감독인 '히사이시 조'가 음악을 맡았다.

권영식 넷마블·넷마블네오 대표는 "제2의 나라는 한국 모바일 MMORPG시대를 열었던 '리니지2레볼루션' 핵심 개발진이 참여해 만든 개발사 또하나의 역작"이라고 밝혔다.

권 대표는 '제2의 나라' 흥행 여부가 넷마블네오의 기업공개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봤다. 넷마블은 지난 2017년 코스탁 입성 이후 자회사의 상장도 추진해왔다.

권 대표는 "현재 IPO 주관사 선정을 마쳤고, 상반기 제2의 나라 출시 후 성과를 보고 그에 맞는 일정대로 상장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넷마블네오는 최근 NH투자증권과 미래에셋증권을 상장 대표 주관사로 선정했다.

넷마블은 게임 내 모든 확률형 아이템을 공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근 게임업계에서 확률형 아이템이 과소비 사행성 조장 논란에 휩싸였다.

권 대표는 "회사의 전체적인 방형성 자체가 아이템 획득 확률을 최대한 공개하겠다는 입장"이라며 "기존에 서비스하던 게임도 확률을 공개하겠지만 '제2의 나라'와 같이 새롭게 시작하는 게임들은 공격적으로 확률을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spring@fnnews.com 이보미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