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박삼구 前 금호아시아나 회장, 9시간 검찰 소환조사 후 귀가
뉴스핌 | 2021-04-16 07:33:33

[서울=뉴스핌] 장현석 기자 = 그룹 경영 위기 타개를 위해 계열사를 부당지원한 의혹을 받는 박삼구(76)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9시간에 걸쳐 검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1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김민형 부장검사)는 전날 오전 9시 30분경 박 전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한 뒤 오후 6시 30분까지 약 9시간 장시간 조사를 진행했다.

[서울=뉴스핌] 사진공동취재단 =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 회장이 지난 10월 26일 오후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들어서고 있다. 2020.10.26 photo@newspim.com

이후 박 전 회장은 밤 11시까지 조서를 열람한 뒤 필요한 절차를 마무리하고 귀가했다.

검찰은 박 전 회장을 상대로 아시아나항공(020560) 등 계열사를 이용해 총수 지분율이 높은 금호고속(금호홀딩스)을 부당하게 지원한 혐의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박 전 회장 조사와 그 동안의 수사 내용을 종합해 조만간 구속영장 청구 등 신병 처리 방향을 결정할 계획이다.

앞서 공정위는 지난해 8월 금호산업 등에 총 320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하는 한편 박 전 회장과 금호산업, 아시아나항공, 그룹 임원 2명 등을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 및 공정위 등에 따르면 금호아시아나그룹은 경영 위기를 겪은 후 총수 일가의 그룹 장악력이 약화되자 총수 일가 지분율이 높고 지배구조 정점에 위치한 금호고속을 통해 경영 정상화를 추진했다.

금호고속은 계열사 인수를 통해 그룹을 재건하고자 했지만 재무 상태가 열악해 자체적으로 자금 조달이 어려웠다. 이에 그룹 컨트롤타워인 '전략경영실'은 해외 기내식 업체·계열사 등을 활용한 자금 조달 방안을 기획·실행했다.

이 과정에서 회사 측이 ▲기내식·신주인수권부사채(BW) 일괄 거래 ▲계열사 단기 자금대여 등 방식으로 계열사를 부당지원했다는 것이 공정위 판단이다.

공정위는 금호아시아나 계열사들의 일방적인 지원 행위로 금호고속과 특수관계인에게 부당한 이익이 제공됐다고 의심했다.

특히 총수 일가 지분율이 높은 금호고속이 금호산업·금호터미널 등 핵심 계열사를 인수함으로써 총수 일가 지배력이 강화되고 2세 체제로의 경영권 승계 토대가 마련됐다고 봤다.

kintakunte87@newspim.com

[종합] 검찰, '계열사 부당지원' 박삼구 前 금호아시아나 회장 소환조사
검찰, '계열사 부당지원' 박삼구 前 회장 조만간 소환
대기업 위장계열사 신고도 포상금 지급…공정거래법 시행령 국무회의 통과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