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교통사고가 알츠하이머 유발?…의학적 이유 밝혀졌다
한국경제 | 2021-04-17 01:16:23
[ 최지원 기자 ] 교통사고, 낙상 등으로 크게 머리를 부딪혀 일시적으로 뇌 기
능이 떨어지는 경우가 더러 있다. 이를 외상성 뇌손상(TBI)이라고 부른다. 뇌진
탕의 일종으로, 외상성 뇌손상이 발생하면 한꺼번에 많은 신경세포가 망가져 의
식을 잃거나 인지, 감각, 운동 기능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일시적인 현상이기 때문에 가볍게 생각할 수 있지만 그대로 방치하면 심각한 후
유증이 발생하기도 한다. 심한 경우 뇌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어서다. 실제 외상
성 뇌손상은 알츠하이머의 발병 원인 중 노화와 유전 다음으로 많은 비율을 차
지한다. 알츠하이머의 주요 원인 중 하나임에도 가벼운 뇌손상이 어떻게 알츠하
이머로 이어지는지는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그런데 최근 국제학술지 ‘셀’에 둘 사이의 연관성을 밝힌 연구가
발표됐다. 클리블랜드 메디컬센터 대학병원 연구진은 외상 후 뇌에서 변형된 타
우 단백질이 많이 발견되는 것을 확인했다. 정상적인 타우 단백질은 신경세포
간 통신이 가능하도록 구조를 유지하는 역할을 한다. 하지만 이 단백질에 화학
적 변형(아세틸화)이 일어나면 서로 엉겨붙기 시작하며 알츠하이머를 일으킨다
.

연구진은 외상성 뇌손상이 발생한 생쥐에서 아세틸화 타우 단백질의 농도를 확
인했다. 그 결과 아세틸화 타우 단백질이 뇌 손상과 동시에 빠르게 증가했다.
또 적절한 치료가 없을 시 계속 높은 농도를 유지했다. 연구진은 변형된 타우
단백질이 많아지자 신경세포체의 몸통(신경세포체)과 긴 다리(축삭돌기)를 이어
주는 부분(축삭 기시부)이 붕괴되는 것을 확인했다. 이번 연구에 1저자로 참여
한 신민규 박사는 “아세틸화된 타우 단백질은 더 이상 신경세포의 구조를
유지시키지 못했다”며 “신경세포 구조가 무너지면서 알츠하이머와
같은 신경학적인 손상이 뒤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타우 단백질에 아세틸기가 붙는 것을 막으면 뇌 손상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약물을 탐색한 결과 두 개의 약물이
외상성 뇌손상 이후 신경세포 붕괴를 막을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진통제,
항염제로 사용되고 있는 살살레이트와 디플루니살이다. 주로 골관절염 환자들
에게 처방되는 약물로, 아세틸기를 타우 단백질에 붙여주는 아세틸기전이효소를
억제하는 역할을 한다. 신 박사는 “이런 기능이 타우 단백질의 변형을
막아 신경세포를 보호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연구진은 두 약물이 사람의 뇌 기능을 보호하는 데에도 효능을 발휘한다는 것을
추가로 확인했다. 연구진은 뇌 손상을 입은 700만 명 이상의 환자 기록을 조사
했다. 같은 기간 진통제로 살살레이트 혹은 디플루니살을 복용한 환자와 아스피
린을 복용한 환자를 비교했다. 그 결과 전자의 경우 외상성 뇌손상과 알츠하이
머 진단 사례가 유의미하게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의 교신저자인 앤드루 피퍼 교수는 “이번 연구로 외상성 뇌손상에
서 알츠하이머로 이어지는 메커니즘을 알게 됐고, 치료 가능성이 있는 약물도
확인했다”며 “알츠하이머 치료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
했다.

최지원 기자 jwchoi@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