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보아오포럼 20일 개막식, 시진핑 기조연설(종합)
파이낸셜뉴스 | 2021-04-19 19:23:03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중국 외교부 캡쳐.

【베이징=정지우 특파원】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오는 20일 보아오포럼 개막식에서 영상으로 기조연설을 한다. 미국 등을 향해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 주목된다.

19일 관영 중국중앙방송(CCTV)은 이날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을 인용해 이 같이 밝혔다.

개막식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브루나이, 칠레, 인도네시아, 카자흐스탄, 라오스, 스리랑카, 방글라데시, 캄보디아, 베트남, 몽골, 뉴질랜드 등 국가의 정상도 영상 참석한다. 볼칸 보즈키르 제75차 유엔 총회 의장과 크리스티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도 자리한다.

왕원빈 외교부 대변인도 정례브리핑에서 올해 보아오포럼 전망을 묻는 질문에 “시 주석이 아시아를 위한 보아오포럼의 발전을 매우 중요하게 여기고 있다”면서 이런 내용을 전했다. 시 주석이 보아오포럼에 참석하는 것은 이번이 다섯 번째라고 중국청년보는 보도했다.

보아오포럼은 정식 개막이 20일이지만 18일부터 사전 컨퍼런스 등이 진행되고 있다. 폐막식은 21일 열린다.

아시아 다보스포럼으로 불리는 보아오포럼은 매년 4월 중국 하이난성 보아오에서 개최되는데, 그동안 중국 국가주석과 총리가 번갈아가며 참석해왔다. 2019년엔 리커창 총리가 나왔고 지난해는 코로나19 여파로 포럼이 취소됐었다.

시 주석 기조연설이 확정되면서 어떤 메시지를 던질지 주목된다. 이전 발언에 미뤄 다자주의와 코로나19 팬데믹, 기후위기 시대에 맞춰 각국의 협력강화를 주문할 가능성이 있다. 또 소그룹 집단대결을 언급하며 사실상 미국을 겨냥할 수도 있다.

왕 대변인은 “시 주석이 현재 국제지역 정세와 글로벌 리스크의 도전을 고려해 아시아와 세계 발전·번영을 촉진하기 위한 중국 이념과 계획을 체계적으로 설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는 ‘세계 정세 대변화’라는 주제 아래 중국 이해, 세계 정세 변화와 아시아 발전의 정세 파악, 일대일로 협력, 산업혁신 등 6개 섹션으로 나눠 진행된다. 이 가운데 중국 이해와 일대일로 협력은 새롭게 추가됐다.

유엔 사무총장을 지낸 반기문 보아오포럼 이사장은 같은 날 중국매체와 인터뷰에서 “경제 회생부터 코로나19 백신 보급, 빈곤 감소, 기후변화, 지속가능한 발전에 이르기까지 모든 도전을 더 이상 미룰 수 없다”면서 “포럼이 끝나면 이런 논의가 강력한 집행력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jjw@fnnews.com 정지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