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외교부 "해외 공관서 스푸트니크V 안정성 정보 수집 중"
파이낸셜뉴스 | 2021-04-22 20:11:03
"러시아 백신 안전성 관련 식약처 공문 받아
해외 공관 통해 필요한 조치하고 있다"
美 백신 스와프 우려엔 "중층적 노력 계속"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외교부가 식약처에서 러시아 스푸트니크V 백신 관련해 공문을 받았다며, 해외 공관을 통해 스푸트니크V 백신 안전성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러시아에서 백신을 수입할 경우 미국과의 백신 협력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미국과 백신 관련 협력을 중층적이고 다방면적인 차원에서 계속하고 있다"며 '연계설'을 일축했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식약처에서 스푸트니크V 안전성 관련 해외 정보 수집을 요청하는 공문을 받았다"며 "이와 관련해 해외 공관에 필요한 조치를 지시했다"고 말했다. 외교부 당국자에 따르면 외교부는 식약처에서 러시아 백신을 접종하는 나라를 중심으로 스푸트니크V 안정성을 검증해달라는 공문을 받았고, 현재 해외 공관을 통해 관련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 당국자는 "공관에서 자료가 오면 우리 방역당국에서 (스푸트니크V) 안전성 관련 기술적 영역을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다만 백신 도입 시기와 물량 등에 대해서는 "외교부로서는 국제사회의 백신 동향을 면밀하게 주시하고 있다"며 "구체적 백신 도입 문제는 보건복지부 백신도입사무국 등 주무부처에 문의해달라"고 했다.

아울러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거론한 '한미 간 백신 스와프'가 러시아 백신 도입 추진으로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지적과 관련 최 대변인은 "미국과의 백신 관련 협력을 중층적이고 다방면적인 차원에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기자들과 만나 "특정 백신 확보 노력과 상관 없이 최근 미국과 백신 협력은 당연히 계속되는 것"이라며 "한쪽이 된다고 해서 한쪽이 소홀해지는, 그런 문제는 분명히 없다"고 강조했다.


#러시아 #외교부 #스푸트니크V #코로나19백신 #백신스와프 #한미백신스와프
dearname@fnnews.com 김나경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