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단독]백신 사전 접종…화이자는 외교부 공무원 등 214명만 맞았다
한국경제 | 2021-04-23 15:18:37
필수활동 목적의 해외 방문자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우선 접종이 허용된 이후
지난 16일까지 1637명이 질병관리청으로부터 접종 승인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 이 가운데 높은 효능과 안전성으로 접종자들이 선호하는 화이자 백신은 외교
부 공무원 등 124명(7.6%)만 맞았다. 나머지는 모두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했다.

23일 서정숙 국민의힘 의원이 코로나19예방접종대응추진단으로부터 받은 '
필수활동 목적 출국 대상자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현황'에 따르면 총
1637명이 해외 출장 등에 앞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대한 승인을 받았다. 이
가운데 필수 공무 출장자는 891명, 일반인 해외 방문자는 746명이었다.

외교부 214명을 비롯해 국방부(349명) 소방청(101명) 국회(34명) 국정원(24명)
문화체육관광부(12명) 경찰청(10명) 등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았다. 문재
인 대통령 내외와 청와대 필수수행요원 등도 지난 3월 24일 영국에서 오는 6월
열리는 주요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을 이유로 아스트레제네카 백신을 공개 접
종했다.



화이자 백신은 외교부 공무원 등 필수 공무 출장자 119명, 민간인 해외 출장
자 5명이 접종 승인을 받았다. 5명의 민간인은 영화배우 윤모씨와 그의 동반자
, 신부 3명 등이다.

서 의원실측은 화이자 백신 접종 승인 대상자 대부분은 청와대·외교부
공무원, 취재기자 등 이라고 전했다. 외교부가 대표로 질병관리청에 일괄 신청
해 승인을 받았다. 질병관리청 관계자는 "필수활동 목적 출국 때 예방접종
대상자에 대해서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원칙으로 한다"면서도 &
quot;출국까지 일정이 4주 미만인 경우 등 출국 일정상 불가피한 경우 대상자에
게 적합한 백신을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방문 예정국이나 기관에서
특정 백신의 예방접종 요구하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질병관리청은 화이자 백신 접종 승인 대상자는 한·미 정상회담 참가자들
로, 2차 접종 기간 문제 때문에 불가피하게 화이자 접종을 승인했다고 설명했다
. 질병관리청 관계자는 "한·미 정부는 5월 초 또는 중순께 정상회
담 개최를 위해 4월 중순경부터 본격적인 논의를 시작했다"며 "2차
접종까지 3주 가량이 필요한 화이자 백신을 접종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
다.

하지만 야권에서는 이 같은 해명이 석연치 않다고 지적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
신 역시 긴급 접종 승인을 할 경우 2차 접종간격은 4주로, 화이자와 접종간격
차가 1주일 남짓에 불과하다는 주장이다. 현재 예상되는 한·미 정상회담
시기도 5월 말로, 정부의 설명과는 차이가 있다고 반박했다.

질병관리청과 외교부는 야당의 화이자 백신 접종 공무원 명단 공개 요구도 거부
하고 있다. 업무상 3급 기밀에 해당한다는 이유에서다.



서 의원측은 아스트라제네카에 대한 불신이 높아지는 상황에서 화이자 백신 접
종 승인이 공정하게 이뤄지고 있는지를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야권에
서는 한·미 정상회담 이유 때문이라 해도 화이자 백신만 맞은 것은 논란
의 소지가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서 의원은 "국민들에게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권하더니 청와대,
외교부 공무원들은 화이자를 맞았다"면서 "문재인 정부는 백신 접종
에서까지 '내 사람이 먼저'인 것 같다"라고 비판했다.

이동훈/이선아 기자 leedh@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