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삼성 대졸 공채 온라인 GSAT 첫날…"난이도 무난"
이투데이 | 2021-05-08 13:15:03
[이투데이] 송영록 기자(syr@etoday.co.kr)

삼성의 2021년도 상반기 대졸 신입 공채 필기시험 직무적성검사(GSAT)가 8일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 등 삼성 주요 계열사들은 이날부터 이틀간 온라인 GSAT를 진행한다.

GSAT는 오전, 오후 한 차례씩 이틀간 총 4개 조로 문제를 달리해 진행된다. 수리 20문항, 추리 30문항 등 모두 50문항이고, 시험시간은 사전점검 60분, 시험 60분 등 약 2시간이다.

지난해 상·하반기에 이어 3번째로 실시된 이번 시험은 서버 장애 등 돌발 상황 없이 매끄럽게 진행됐다. 삼성은 GSAT를 앞두고 최근 임직원 대상 사전 테스트를 진행하기도 했다.

응시생의 반응을 종합하면 올해 상반기 GSAT 문제 유형은 지난해 하반기와 동일했고, 시험 난도는 대체로 무난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에 지원했다는 한 응시생은 "유형별 문제들이 지난해 하반기와 동일한 비율로 출제됐다"며 "수리 영역이 평소보다 쉽게 출제돼 난이도가 중하 수준이었다"고 평가했다.

삼성SDI 영업마케팅부서 지원자는 "수리 영역은 시중에 파는 모의고사 문제집보다 쉬웠고, 추리 영역은 일부 까다로운 문제가 있어 중간 수준의 난이도였다"고 전했다.

GSAT 응시자는 집에서 개인 컴퓨터를 활용해 시험에 응시하고, 감독관은 원격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시험을 감독한다. 부정행위를 막기 위해 응시자들은 스마트폰으로 시험을 치르는 본인의 모습을 촬영해야 한다.

삼성바이오로직스에 지원한 한 응시자는 "작년 하반기에도 시험을 봤는데 감독관이 주위 환경을 더 꼼꼼히 확인하는 분위기였다"고 전했다.

삼성은 9일까지 GSAT를 진행하고, 통과한 지원자들을 대상으로 면접과 건강검진을 거쳐 6∼7월 중 최종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4대 그룹 중에서는 삼성만 현재까지 정기 채용 방식을 유지하고 있다. 앞서 현대차그룹과 LG그룹이 수시채용 방식으로 전환했다. 내년부터 전면 수시 채용에 들어가는 SK그룹은 올해 상반기 계열사별 상시 채용으로 부족한 인력을 충원하고, 하반기에 마지막 공채 실시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삼성 관계자는 "청년층에게 열린 채용 기회를 보장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안정적으로 제공해 선도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이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삼성전자, 中企에 미활용 기술 505건 무상 제공
[특징주] '어닝쇼크' 삼성중공업, 하락세 진정됐나… 약보합
판커진 ‘창문형 에어컨’ 시장…전통 강자들 출사표
[이시각 상한가] 삼성제약(▲1630) - 7일 오후 14시48분
삼성디스플레이 노조, 쟁의활동 찬반투표 91% 찬성으로 가결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