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코인 취급 사업자 국내 추정 227개…정부 집계 불명확
이투데이 | 2021-05-09 09:39:03
[이투데이] 고종민 기자(kjm@etoday.co.kr)



각종 가상자산(가상화폐)을 취급하는 사업자가 국내 약 230여 곳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9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고용진 의원에게 국세청이 제출한 은행연합회의 자료에 따르면 가상화폐를 취급하는 사업자는 총 227곳이다.

명단에 담긴 업체는 대부분 빗썸, 업비트, 코인원, 코빗 등 가상화폐 거래소다. 업계에서는 100~200여 곳으로 단순 추정하고 있다. 이번에 집계된 취급사업자는 가상자산 지갑 서비스, 가상자산 보관ㆍ관리소 등도 포함됐다.

국세청이 은행연합회를 통해 수집한 추정 명단은 투자자의 가상자산 거래를 위해 계좌를 제공하는 각 은행으로부터 파악한 것이다. 실제 등록하지 않은 사업자는 더욱 많은 것으로 추정된다.

가상자산은 올해 3월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 시행에 따라 처음 법적 근거를 갖게 됐으나 금융자산으로 인정받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법적 지위나 소관 부처가 명확하지 않다. 현재로서는 가상자산 사업자의 현황을 자세히 파악한 곳이 없다.

현재 코인 사업자는 세무당국에 통신판매업이나 전자상거래업, 소프트웨어 개발업 등 업종으로 등록한 채 영업 중이다.

국세청은 국회의 자료 요청 답변을 통해 “가상자산 사업자 현황을 별도로 관리하지 않아 제공할 수 없다”며 은행연합회의 가상자산 취업 추정 사업자 명단을 제공했다.



[관련기사]
잇따른 가상자산 해킹…개인이 조심할 수밖에?
우리은행, ‘연세대 전용 스마트캠퍼스 구축’ 업무협약 체결
머스크 “투자는 신중히” 한 마디에 비트코인·도지코인 가격 하락
비트코인 6800만원대 초반…이더리움 410만원대ㆍ도지코인 814원
미국 SEC 위원장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시장서 더 많은 투자자 보호 필요”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