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지구단위계획에 제동 걸린 아시아선수촌 재건축… 압구정·여의도로 불똥 튀나
이투데이 | 2021-05-09 18:09:05
[이투데이] 이재영 기자(ljy0403@etoday.co.kr)

서울시, 잠실동 아시아선수촌아파트 재건축에 '공공성' 강화
임대주택 등 '소셜 믹스' 계획
주민들, 지구단위계획 수정 촉구…재건축 정밀안전진단도 보류




서울 송파구 잠실동 아시아선수촌아파트 재건축 사업에 제동이 걸렸다. 공공성을 강조한 서울시의 지구단위계획에 발목이 잡혀서다.

9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아시아선수촌아파트 주민들은 지구단위계획 수정을 요구하는 의견서를 모아 송파구에 제출하기로 했다. 현재 이 아파트 단지에는 "주민 정서 반하는 지구단위계획 결사반대! 사유재산 침해하는 지구단위계획 철회하라!" 등의 문구가 적힌 대형 현수막이 걸려있다.

아파트 주민들은 서울시에서 내놓은 지구단위계획이 공공성을 지나치게 강조하고 있다고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지난달 서울시가 발표한 아시아선수촌아파트 부지 지구단위계획에는 노인층, 신혼부부, 청년층을 위한 임대주택 공급이 명시돼 있다. 실제로 단지 외곽에 노인가구형(1~2인) 임대주택, 청년가구형(1~2인) 임대주택을 공급하도록 했다. 또 같은 동(棟) 안에 임대·분양 물량을 섞는 이른바 '소셜 믹스'도 계획했다.

아파트 주민들은 강남권 대표 부촌 단지로 꼽히는 아시아선수촌아파트가 재건축 후 마치 임대주택 단지로 인식될 수 있다는 것에 크게 반발하고 있다. 여기에 단지를 관통하는 공공보행로 조성과 개방형 커뮤니티시설 배치에도 부정적인 의견을 내놓고 있다.

아파트 주민들은 항의 표시로 지난 3월 돌입한 정밀안전진단도 보류하기로 했다. 지구단위계획 수정이 이뤄지지 않으면 정밀안전진단도 추진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이미 송파구에 전달한 상태다.

정밀안전진단 추진 이후 재건축에 대한 기대감으로 활발했던 아시아선수촌아파트 매매 거래도 지구단위계획 발표 이후 주춤한 모습이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이 아파트는 정밀안전진단이 시작된 3월 이후 5건의 매매가 이뤄졌다. 5건의 매매 모두 신고가를 경신했다. 하지만 지난달 22일 서울시가 지구단위계획안을 공개한 이후 거래가 잠잠한 모습이다.

인근 C공인 관계자는 "지구단위계획 발표 이후 매물이 잠겼고 매수세도 뜸하다"고 전했다.

아시아선수촌아파트 재건축에 대한 부정적인 기류가 압구정과 여의도에도 영향을 끼칠지 관심이 쏠린다. 오 시장이 재건축 추진에 있어서 공공성을 앞세우고 있어 압구정이나 여의도 재건축 단지에서도 반대 여론이 거셀 수 있어서다.

이창무 한양대 도시공학과 교수는 "압구정이나 여의도 아파트지구에 대한 지구단위계획에도 아시아선수촌아파트처럼 공공성을 강화하는 내용이 담길 가능성이 크다"며 "주민 동의를 끌어내기 위해선 층 높이 제한 완화 등 인센티브 제공 방안도 동시에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단독] 잠실동 아시아선수촌아파트 '재건축 청사진' 나왔다
[상보] 압구정·여의도·목동·성수 등 4곳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압구정·여의도 등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였지만..."집값 안정은 글쎄"
압구정·목동·여의도 오늘부터 토지거래허가제…막판 신고가 속출
토지거래허가제 이후 압구정 매물 24%↓…서울 내 최대 감소폭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