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미국, 한달만에 두 번째 "반도체회의"...삼성전자 또 초대
뉴스핌 | 2021-05-11 20:15:52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미국 정부가 반도체 공급부족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글로벌 반도체 유관 기업들을 초대해 다시 한번 회의를 개최한다. 지난 4월에 이어 한 달만에 두 번째 회의다.

삼성전자(005930)는 지난달에 이어 이번에도 참석 기업 리스트에 올랐다.

10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반도체 칩 부족문제 대응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지나 러만도 미국 상무장관은 오는 20일 관련업계와 화상회의를 열 계획이다. 이날은 백악관에서 열릴 한미 정상회담 전날로, 회의에서 삼성전자의 투자계획이 공개될지 업계가 주목하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번 회의에는 인텔을 비롯한 미국 내 반도체 생산업체는 물론, 해외 주요 반도체 생산업체와 반도체 수요기업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를 비롯해 대만의 TSMC, 제너럴모터스(GM), 포드, 구글, 아마존 등이 참석 기업 리스트에 오르내리고 있다.

앞서 미국 정부는 지난달에도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주재 아래 삼성전자, 인텔, TSMC, 포드와 화상회의를 연 바 있다.

당시 조 바이든 대통령은 기업들에 미국 내에서 공격적인 투자를 해 달라고 주문했고, 회의를 전후해서 인텔과 TSMC는 대규모 반도체 투자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때문에 이번 회의에서 삼성이 받을 투자 압박이 작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삼성전자 역시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에 신규 공장 투자를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nanana@newspim.com

반도체 부족 생산차질에 미 자동차 가격 급등
미 상무 "반도체 공급망 확보 최우선 사안...민간투자도 맞물려야"
정부, K-반도체 전략 점검…홍남기 "조속한 시일 내 발표"
[종합] 홍남기 "반도체산업 획기적 육성…R&D·시설투자 세액공제 확대 검토"
'반도체 수급난'에 현대차·기아 하반기 신차 출시 늦어지나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