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현대차 팰리세이드 500대 콩고 수출
이투데이 | 2021-05-16 09:33:02
[이투데이] 김준형 기자(junior@etoday.co.kr)



현대자동차가 콩고민주공화국 정부 대상 대규모 차량 공급을 통해 아프리카 신시장 개척에 나섰다.

16일 현대차는 경기도 평택항에서 콩고민주공화국(콩고)으로 수출되는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팰리세이드 500대 중 1차 선적분 250대를 전날 선적했다고 밝혔다.

팰리세이드 500대 공급은 현대차가 처음으로 중부 아프리카 국가의 정부와 맺은 대규모 계약이다.

올해 초 현대차의 콩고 수출 목표(100대)의 5배, 지난해 판매 실적(45대)의 10배를 넘는다.

아프리카 지역은 구매력을 갖춘 정부를 대상으로 한 판매가 대부분이다. 현대차는 이번 수출이 중부 아프리카 지역의 신시장을 본격적으로 개척하는 신호탄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이 같은 대규모 수출이 토요타 등 일본 브랜드가 강세를 보이던 아프리카 시장에서 현대차의 인지도를 높이는 기회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번 팰리세이드 수출은 올해 3월 콩고 정부가 대통령 집무실을 비롯한 주요 공직자들의 업무용 차량 제공을 위해 진행한 입찰에서 시작했다. 이 입찰에서 현대차가 총 500대 규모의 공급 계약을 성사시켰다.

현대차는 이번 입찰에서 넓고 안락한 실내공간, 다양한 안전 및 편의사양, 사륜구동의 안정적인 주행성능 등 팰리세이드의 높은 상품성뿐만 아니라, 정부 공급 차량에 대한 전담 사후관리 조직 구축, 보증기간 연장 등의 조치로 서비스 경쟁력까지 인정받음으로써 랜드크루저를 내세운 도요타를 제치고 최종 계약 대상으로 선정됐다.

이번 1차 선적에 이어 나머지 250대에 대한 2차 선적은 이달 말 진행한다.

1차 선적 분을 포함한 500대 전량이 7월 말까지 콩고 정부로 인도돼 대통령 집무실 및 장?차관급 고위 공직자의 업무용 차량, 외교부 의전 차량 등으로 이용될 예정이다.

정방선 현대차 아중동권역본부장은 “콩고 정부에 대한 팰리세이드 대규모 수출은 중부 아프리카 시장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아 구매력이 큰 핵심 수요층을 공략한 성공적인 사례”라면서 “향후 콩고 내 추가 수요 확보 및 인근 국가로의 판매 확대를 추진함으로써 아프리카 신시장 개척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증시 키워드] 한미 정상회담 앞두고 백신 생산 기대감 커지는 삼성바이오로직스…8조 투자 계획 내놓은 현대차
현대차그룹 '사회공헌 백서', 세계적 홍보물 경연대회서 상 4개 휩쓸어
"올여름, 아이오닉5로 캠핑 즐기자"…현대차, '차박' 참가자 모집
[특징주] 디아이씨, 현대차 전기차 전 차종 공급…8조4000억 투자 소식에 상승세
현대차ㆍ기아 생산공장, 연이어 휴업…차량용 반도체 부족 사태 심화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