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서울 송파구 잠실우성 1·2·3차 재건축 조합 설립 인가
이투데이 | 2021-06-13 10:09:03
[이투데이] 이동욱 기자(toto@etoday.co.kr)

서울 송파구 잠실동 우성 1·2·3차 아파트의 재건축 조합이 설립됐다.

13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송파구청은 11일 잠실 우성 1·2·3차 재건축 조합 설립을 승인했다. 이 단지 재건축 조합 설립은 2006년 추진위원회가 만들어진 지 15년 만이다.

1981년 준공한 이 아파트는 서울 지하철 2·9호선 종합운동장역 역세권인 1842가구의 대단지다. 단지는 재건축을 통해 2716가구로 탈바꿈할 예정이다. 단지가 속한 잠실동은 현재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여 있다.

서울시는 10일 도시계획위원회를 열어 송파구 잠실동을 비롯해 강남구 삼성동·청담동·대치동 일대를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재지정했다.

토지거래허가구역에서는 대지 지분이 일정 면적을 초과하는 부동산(주거용 18㎡, 상업용 20㎡)을 매입할 때 관할 구청장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특히 주택의 경우 2년 동안 실거주 의무를 지켜야 해서 매매와 전·월세 임대가 불가능하다. 단순 투자 목적으로 세를 끼고 집을 사는 ‘갭투자’를 할 수 없는 셈이다.



[관련기사]
안전진단 끝낸 서울 재건축 단지 사도 새 아파트 못받는다
안전진단 통과한 서울 재건축 아파트 사면 조합원 지위 못받는다
재건축 투기수요 조기 차단…안전진단 통과하면 조합원 양도지위 못한다
잠실·삼성·대치·청담동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재지정…내년 6월까지
[공시] 자이에스앤디, 대구서 678억 규모 소규모재건축사업 시공사 선정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