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법원, "허위공시 상장폐지" 코인 운영사 가처분 기각
뉴스핌 | 2021-06-16 20:52:58

[서울=뉴스핌] 최현민 기자 = 가상화폐거래소가 사용자 보호를 위해 허위 공시를 한 가상화폐를 즉시 상장폐지 결정한 것은 위법이 아니라는 법원의 결정이 나왔다.

1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50부(송경근 수석부장판사)는 가상화폐 '고머니2' 발행사 애니멀고가 가상화폐거래소 업비트의 운영사 두나무를 상대로 낸 상장폐지 결정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했다.

법원로고 [사진=뉴스핌DB]

업비트 상장사이던 애니멀고는 지난 3월 미국의 대형펀드 셀시우스네트워크로부터 5조원 상당의 투자를 받았다며 이를 공시해달라고 업비트에 요청했다. 업비트는 거래소 프로젝트 공시 게시판에 이 내용을 게시했다.

공시 이후 공시가 허위라는 민원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자 업비트는 애니멀고 측에 "해명하지 못하면 허위공시로 상장폐지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고지했다.

애니멀고는 업비트에 자료를 제출했지만, 셀시우스의 투자 관련 증거는 없었다. 업비트는 고머니2 자료 제출을 다시 요구했고, 이와 별도로 셀시우스 측에 투자 사실을 문의했다.

이후 업비트는 셀시우스로부터 "고머니2에 투자한 사실이 없다"는 회신이 오자 즉시 고머니2를 상장 폐지했다.

애니멀고는 상장 폐지를 취소해달라는 본안 소송과 함께 폐지 결정에 실체적·절차적 흠결이 있고, 회사가 막대한 피해를 본다며 가처분도 함께 신청했다.

법원은 업비트의 손을 들어줬다.

재판부는 "업비트로서는 공시가 거짓으로 밝혀진 이상 추가 손해발생을 막기 위해 즉시 상장폐지 결정을 한 점, 채권자가 가처분 절차에서도 공시가 사실이라는 자료를 제출하지 못하는 점 등 업비트가 사용자 보호를 위해 결정한 것이 위법하다고 단정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용자들이 허위 공시와 그로 인한 피해를 호소했고, 이 공시가 허위로 판명될 경우 막대한 피해가 예상돼 이 사건 거래소로서는 긴급히 상장 폐지를 결정할 필요가 있었다"고 판시했다.

min72@newspim.com

빗썸·코인원도 6월 코인 '상장 폐지' 검토
[뉴스핌 라씨로] 두나무 "5개 코인 원화마켓 페어 제거, 거래소와 투자 혹은 지분관계 때문 아냐"
JP모건 "비트코인 반등세 지속 가능성 크지 않다"
블룸버그 "美 연준, 간접적으로 비트코인 투자했을지도"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