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30대 민방위 대원, 함양서 얀센 대신 AZ 백신 오접종…1회만 맞으면 됐는데
이투데이 | 2021-06-16 20:57:03
[이투데이] 배준호 기자(baejh94@etoday.co.kr)



경남 함양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오접종 사례가 발생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함양군보건소는 16일 30대 민방위 대원이 얀센 백신을 예약했으나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았다고 전했다.

이 남성은 이날 오전 10시께 군내 한 의료기관에서 백신 접종 후에 해당 사실을 알게 됐다. 보건당국은 “1차 접종을 AZ로 받아서 2차도 해당 백신을 맞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얀센 백신은 한 차례만 접종하면 되는데 의료기관의 실수로 이 남성은 백신을 2회 맞아야 하는 불편함을 겪게 됐다.

현재 오접종 사례는 100건이 넘는다. 지난 14일 기준으로 총 105건에 달하며 이 중 86%에 달하는 90건이 접종 대상자에게 정해진 백신이 아닌 다른 백신을 접종하거나 중복 접종한 경우다.



[관련기사]
세계 첫 '백신휴가비' 준다…재정당국 최소 1.5조 필요 '신중 검토'
[속보] AZ 백신 접종후 '희귀 혈전증' 2번째 환자 사망
허지웅, 혈액암 완치 NO…백신 맞은 이유 “집단면역 위해 맞았다”
[상보] AZ 백신 접종 후 '희귀 혈전증' 2번째 판정 30대 남성 사망
국외 백신 접종자 자가 격리 면제에 미국 등 재외공관에 문의↑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