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백신기업 협의체’ 출범…글로벌 백신 허브 추진
이투데이 | 2021-06-17 19:21:03
[이투데이] 조성진 기자(csjjin2002@etoday.co.kr)



한국의 백신 생산역량을 최대한 활용해 전 세계 백신 공급을 확대하고, 글로벌 백신 허브로의 도약을 준비하기 위한 ‘백신기업 협의체’가 출범한다.

이는 지난달 21일 한미 정상회담의 주요 성과를 공유하고 백신 기업들의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지난 4일 열린 ‘백신기업 간담회’에서 논의한 사항이 구체화된 것으로 정부가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글로벌 백신 허브화 프로젝트에 발맞추어 국내 백신기업들이 백신ㆍ원부자재 개발 및 생산역량을 한데 모으기로 화답한 것이다.

‘백신기업 협의체’는 국내 백신산업 생태계를 구성하고 있는 백신 생산·개발 및 원부자재 관련 대·중·소기업 약 30여 개와 국제약바이오협회, 한국바이오의약품협회, 한국바이오협회, 글로벌의약산업협회 등 관련 협회가 참여하고,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간사기관으로 참여하여 전반적인 운영을 지원한다.

앞으로 ‘백신기업 협의체」는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을 통한 백신 생산 가속화 및 전 세계 백신공급 확대라는 막중한 과제의 실현을 위한 정부-기업 또는 기업 간 협력을 촉진하는 파트너로서 활동하게 된다.

구체적으로 △정부·기업 간 소통 촉진 △국내 백신 생산역량 제고 △원부자재 수급 △한미협상 공동대응 등 백신 기업 측 대표로서 국내 백신산업 생태계 고도화를 통한 글로벌 백신 허브로의 도약을 준비하는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정부와 기업 또는 기업과 기업의 가교로서 원부자재 수급 원활화, 백신 생산역량 제고, 연구개발 및 기술협력 등 협업과제를 도출하고, 이 과정에서 개별기업이 제시한 제도개선 과제 및 협력사항에 대해 정부와 소통할 예정이다.

또한 국내 백신기업의 가용한 역량을 결집하여 단기간에 국내 백신 생산이 가속화되도록 기업 간 상호보완적 컨소시엄 구성을 독려·지원하는 역할도 담당할 예정이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축사를 통해 ”이번 '백신기업 협의체' 출범을 계기로 코로나19를 조기에 종식시키고 대한민국이 글로벌 백신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밝혔다.

권순만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원장은 개회사에서 “오늘 이 자리를 통해 한국 백신 기업 간 협력체계를 더욱 돈독히 하고 동반 성장함으로써 한국이 백신 선진국으로 자리매김하는 발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인사] 보건복지부
진원생명과학, mRNA기반 신속 백신제작 플랫폼 개발 국책과제 선정
"3분기 AZㆍ화이자ㆍ얀센ㆍ모더나 백신 8000만 회분 도입"
일본, 다음 달 종이 형태 '백신 여권' 도입…디지털 방식도 검토
호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불안감에 60세 이상에만 접종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