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GTX-C 따낸 현대건설… 왕십리·인덕원역 생긴다
파이낸셜뉴스 | 2021-06-17 21:41:03
국토부 18일 우선협상자 지정
덕정 ~ 수원 노선 12개역 건설


경기도 양주 덕정~수원을 연결하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C 노선 사업 우선협상대상자에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최종 선정됐다. 이로써 기존 10개 역 외에도 왕십리역과 인덕원역이 추가로 신설돼 GTX-C 노선의 역은 12개로 늘어난다.

17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한국교통연구원이 이날 실시한 GTX-C 노선에 대한 민간투자사업 평가 결과 현대건설 컨소시엄인 (가칭)수도권광역급행철도 씨노선이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이로써 국토부는 18일 현대건설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지정할 계획이다. 현대건설 컨소시엄은 현대건설, 한화건설, 태영건설, 동부건설, 쌍용건설과 (가칭)KB GTX-C 전문투자형사모특별자산투자신탁(SOC) 등으로 구성돼 있다.

GTX-C 노선은 경기 양주 덕정역을 시작으로 수원역까지 약 74.8㎞ 구간을 잇는 노선이다. 창동, 광운대, 청량리, 삼성, 양재 등 10개 역이 GTX-C 노선 기본계획에 포함됐다. 이후 정부는 3개 신설역을 추가하기로 하고 제안서를 받았다. 입찰에는 현대건설, GS건설, 포스코건설이 각각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했다.

현대건설 컨소시엄은 왕십리·인덕원역을 추가 정거장으로 제안했다. GS건설 컨소시엄은 왕십리·인덕원·의왕역 등 3개 역을, 포스코건설 컨소시엄은 왕십리·인덕원·의왕·상록수역까지 4개 역을 제안했다.

국토부는 이달 중 정부 협상단을 구성해 협상에 착수하고, 올해 말까지 실시협약 체결을 목표로 후속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GTX-C 노선 우선협상대상자에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선정되면서 후폭풍도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당장 왕십리역 신설을 반대해온 청량리역 인근 주민들의 반발이 한층 거세질 것으로 예상된다. 청량리역은 GTX-C 노선 기존 정차역으로 확정된 곳이다.


ssuccu@fnnews.com 김서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