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대한항공, 항공업계 첫 ESG채권 발행…규모는 미정
뉴스핌 | 2021-06-23 18:14:39

[서울=뉴스핌] 강명연 기자 = 대한항공(003490)이 국내 항공사 최초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채권을 발행한다.

23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오는 29일 2000억원 규모의 회사채를 발행하기 위해 수요 예측(사전 청약)을 진행할 예정이다. 사전 청약률이 높으면 발행 규모가 확대될 수 있다. 대한항공은 지난 4월 3500억원의 회사채를 발행한지 두 달 만에 다시 회사채 발행을 통한 자본 확충에 나선다.

대한항공 보잉787-9 항공기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은 일부를 ESG 채권으로 발행할 계획이다. ESG 채권은 친환경 사업과 사회적 가치 창출 목적으로 발행 자금을 사용해야 하는 채권이다. ESG 채권 규모는 아직 확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항공은 ESG 채권으로 조달한 자금을 차세대 친환경 항공기 B787-9 모델을 추가 도입하는데 사용할 계획이다. 현재 탄소 배출 저감을 위해 B787-9 10대를 운영 중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ESG 채권을 발행해 친환경 항공기를 도입할 예정"이라며 "코로나19로 인해 구체적인 기종과 도입 시기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친환경 항공기로 불리는 B787-9는 항공기 자재에 경량 소재인 탄소복합소재와 알루미늄 합금을 사용해 무게는 낮추고 내구성은 높였다. 동급 기종과 비교하면 이산화탄소 및 질소산화물 배출량은 20% 적다. 대한항공이 2017년 2월 국내 최초로 도입했다.

unsaid@newspim.com

"대한항공·아시아나 통합 순기능 있어…MRO 구체적 전략 필요"
이동걸 "대한항공-아시아나 통합 과정서 조원태조현아 등 면담 계획"
대한항공, '개조 화물기'로 최장거리 직항 운항기록 경신
[특징주] 항공주, 해외여행 재개 기대감에 강세...대한항공 5%↑
대한항공·아시아나, 태국서 기업결합심사 통과…국내는 연기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