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오미크론 막자"…남아공 등 8개국發 외국인 입국금지
한국경제 | 2021-11-28 17:47:27
[ 이지현/이우상 기자 ] 세계 각국이 다시 국경을 걸어 잠갔다. 코로나19 오미
크론 변이 유입을 막고 방역 대응 시간을 벌기 위해서다. 벨기에 독일 이탈리아
영국 등에선 이미 감염자가 확인됐다. 각국이 발빠르게 대응하면서 올해 대유
행을 이끈 델타 변이보다 피해가 크지 않을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국경 닫은
이스라엘
나프탈리 베네트 이스라엘 총리는 27일(현지시간) 새로운 변이 확산을 막기 위
해 2주간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막겠다고 발표했다. 오미크론에 대응해 국경을
닫은 첫 사례다. 백신을 맞은 이스라엘 국민도 입국을 위해선 사흘간 격리해야
한다. 이스라엘은 테러 예방 목적으로 사용하는 전화 추적 기술을 접촉자 추적
에 활용할 방침이다. 아일렛 셰이크 이스라엘 내무장관은 현지 언론 N12와의 인
터뷰에서 “모든 국가에서 이미 이 변이가 유행하고 있다는 상황을 가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은 이날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8곳을 여행금지국으로 지정했다. 앤서니 파우
치 미국 국립알레르기·감염병연구소장은 “결국 변이는 확산할 것
”이라며 “여행 제한은 방역 대응에 필요한 시간을 벌기 위한 것&r
dquo;이라고 했다.

영국도 방역 수위를 높였다. 모든 입국자는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이 나올 때
까지 자가격리해야 한다. 대중교통 이용 시와 상점 등에 갈 때 마스크를 다시
쓰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일본 싱가포르 태국 등도 남아프리카 지역 입국자를
대상으로 방역 조치를 강화했다. 러시아는 홍콩인 입국도 금지했다. ○한국도
방역 대응 높여
한국도 방역 고삐를 조였다. 28일부터 아프리카 8개국에 거주하는 외국인은 한
국에 들어오지 못한다. 이들 국가에서 들어오는 한국인은 백신 접종 여부와 상
관없이 10일간 시설에 격리된다. 국내 도착 전 코로나19 음성 확인서도 발급받
아야 한다. 격리 해제 전 세 번의 진단 검사도 한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방역
강화 대상 국가를 늘리는 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주재한다. 이후 ‘코로나19 방
역강화 대책’을 발표할 계획이다. 새 대책에 오미크론 변수가 포함될지
관심을 끈다. 국내 상륙 위험도를 감안해 방역 수위를 높일 수 있어서다. ○각
국서 감염 사례 속출
남아프리카 지역을 넘어 유럽 등에서도 감염자가 속출했다. 벨기에 영국 독일
이탈리아 체코 등에서 오미크론 감염자가 보고됐다. 벨기에 확진자는 해외 유입
이 아니라 지역감염일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집트 터키만 방문한
데다 입국 후 처음 증상을 보이기까지 열흘 넘게 지나서다.

네덜란드에선 남아공을 떠나 암스테르담 공항에 도착한 항공기 승객 600명 중
61명이 코로나19 양성 진단을 받았다. 현지 보건당국은 오미크론 감염 가능성을
높게 보고 추가 검사를 하고 있다.

각국이 입국제한 조치를 강화한 데 대해 비판도 나온다. 세계를 돕기 위해 변이
유전자를 발빠르게 분석해 세계보건기구(WHO)에 보고한 남아공이 ‘이동
제한’ 불이익을 받게 됐다는 이유에서다.

각국의 긴박한 조치가 방역에 큰 도움이 될 것이란 반론도 있다.

프랑수아 발루 UCL 유전학연구소장은 “남아공 과학자들 덕에 세계가 델타
보다 발빠르게 오미크론 위험 경고를 확인했다”며 “백신 접종률이
높은 데다 먹는 치료제도 곧 나오기 때문에 알파나 델타보다 오미크론 피해를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지현/이우상 기자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