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정몽규 HDC 회장, 17일 '광주 아파트 붕괴 사고' 입장 발표…사퇴 가능성 '주목'
이투데이 | 2022-01-16 21:57:03
[이투데이] 정용욱 기자(dragon@etoday.co.kr)


▲ 정몽규 HDC 회장.(연합뉴스)
정몽규 HDC그룹 회장이 17일 광주 신축아파트 붕괴사고와 관련해 거취를 발표할 예정이다.

16일 현대산업개발에 따르면 정 회장은 이번 사고에 대한 책임을 지고 17일 오전 10시 서울 용산 아이파크몰 본사에서 대국민 사과문 발표와 함께 이번 사고와 관련한 입장을 내놓을 예정이다.

이날 발표에는 정 회장의 거취 문제가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정 회장은 사고 발생 이튿날인 12일 광주 참사 현장에 내려가 유병규 현대산업개발 대표 등과 사고 수습 방안 및 향후 대책 등을 논의했다. 이후 전날 서울 자택으로 올라와 근본적인 수습책과 함께 자신의 거취 문제에 대해 숙고에 들어갔다.

현대산업개발 관계자는 "정 회장이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경영진들의 의견을 들으며 거취 문제를 숙의 중인 것으로 안다"며 "회사 경영진들도 어떤 방식이든 회장의 결단 없이는 이번 사태 수습과 대국민 신뢰 회복이 어렵다는 의견을 전달하고 있는 것으로 들었다"고 말했다.

17일 정 회장의 발표할 입장문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정 회장이 현대산업개발 회장직에서 물러나며 건설사 경영에서 완전히 손을 떼고 전문경영인 체제로 전환하는 방안 등이 거론되고 있다.

정 회장은 2018년 그룹을 지주사 체제로 전환하면서 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에서 물러났다. 하지만 여전히 현대산업개발의 회장직을 유지하고 있고, 주요 사안에 대해 의사결정을 내리는 등 경영에 관여하고 있다.

재계에서는 정 회장이 지주사 HDC의 대표이사 회장에서도 물러나는 등 '경영 퇴진' 초강수를 둘 수 있다는 관측도 내놓는다.



[관련기사]
HDC현대산업개발, 13일부터 전국 현장 작업 중지·안전 점검 나선다
광주 'HDC 현대산업개발 건설현장 붕괴사고' 실종자 수색 중
HDC현대산업개발, 광주 아파트 붕괴 현장 타워크레인 해체 추진
‘광주 참사 책임통감’ 정몽규 HDC그룹 회장, 조만간 거취 표명
‘붕괴 사고’ HDC현대산업개발 처벌수위는…최장 영업정지 1년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