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기업 10곳 중 9곳 "설 경기 작년보다 비슷하거나 악화"
이투데이 | 2022-01-23 12:03:05
[이투데이] 노우리 기자(we1228@etoday.co.kr)




국내 기업 10곳 중 9곳은 올해 설 경기가 작년과 비슷한 수준이거나 악화한 것으로 보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설 상여금을 지급한다는 기업 수도 지난해보다 소폭 줄었다.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는 23일 전국 5인 이상 512개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2년 설 휴무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서 응답 기업 중 53.9%는 올해 설 경기 상황이 ‘전년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했다. '경기가 악화했다'는 응답도 36.3%로 집계돼 90.2%가 비슷하거나 악화한 것으로 인식했다. '경기가 개선됐다'는 응답은 9.8% 수준이었다.

기업 규모별로는 '경기가 개선됐다'는 응답 비율은 300인 이상 기업(12%)이 300인 미만 기업(9.4%)보다 높았다. '경기가 악화했다'는 응답 비율은 300인 미만 기업(37.0%)이 300인 이상 기업(32.0%)보다 높았다.

올해 기업의 영업실적 달성에 가장 부담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 요인으로는 '원자재 가격 상승'(43%) 비중이 가장 높았다. 이외에 ‘인건비 상승’(23.7%), ‘신종 코로나 변이 바이러스 확산’(18.3%), ‘글로벌 공급망 불안’(6.8%), ‘기타’(4.2%), ‘금리 인상’(3.0%) 등을 부담 요인으로 꼽았다.

설 상여금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응답한 기업의 비중은 61.9%를 기록했다. 지난해(63.5%)와 비교하면 1.6%p(포인트) 감소했다. 설 상여금을 지급하는 기업 비중은 300인 미만 기업(60.9%)보다 300인 이상 기업(68.0%)에서 더 높게 나타났다.

상여금 지급 수준에 대해선 '작년과 같은 수준'이라는 응답 비율이 91%에 달했다. '작년보다 적게 지급한다'는 응답은 4.7%, '작년보다 많이 지급한다'는 응답은 4.3%로 집계됐다.

설 휴무일수는 시행 기업 중 73.7%가 5일간 쉬는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이하는 13.4%, 6일 이상은 13% 순이었다. 6일 이상 휴무하는 기업들은 '일감이나 비용 문제보다 단체협상, 취업규칙에 따른 의무적 휴무 실시'(72.7%)를 이유로 제시했다. 이어 ‘일감 부족 등으로 인한 생산량 조정’(12.7%), ‘기타’(9.1%), ‘연차휴가 수당 등 비용 절감 차원’(5.5%) 순이었다.

기업 규모별로는 300인 이상 기업 중 6일 이상 휴무한다는 기업 비율(29.6%)은 300인 미만 기업(10.2%)보다 높았다. 반면 4일 이하 휴무한다는 응답(7.0%)은 300인 미만 기업(14.4%)보다 낮게 나타났다.



[관련기사]
"중대재해법 시행 이후 혼란 우려…보완입법 필요"
'이재명·윤석열' TV토론, 설연휴 가능성도…"31·30일 지상파에 제안"
'무당·욕설' 진흙탕 대선‥설연휴 TV 토론이 분수령
경총 “국민연금 대표소송 추진 개정안 철회해야”
경총 “불합리한 '산업재해 고시 개정안' 철회돼야…근거 부족”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