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문대통령·트럼프 30분간 통화..."비핵화 대화 모멘텀 유지돼야"
뉴스핌 | 2019-12-07 14:31:00

[서울=뉴스핌] 채송무 장봄이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7일 오전 11시부터 30분 정도 통화를 갖고 북미 비핵화 협상에 대한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눴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으로 오늘 오전 11시부터 30분 동안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진전시켜 나가기 위한 방안을 심도있게 협의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오전 청와대 관저 소회의실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하고 한미동맹 강화에 대해 의견을 같이 했다.[사진=청와대]

고 대변인은 "특히 양 정상은 최근 한반도 상황이 엄중하다는 인식을 공유하고,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의 조기성과를 달성하기 위해 대화 모멘텀이 계속 유지되어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고 전했다.

이번 한미 정상의 통화는 지난 5월 8일 이후 7개월 만이며, 문 대통령 취임 이후 22번째로 이뤄진 것이다.

그는 이어 "양 정상은 당분간 한미정상 간 협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필요할 때마다 언제든지 통화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다만 구체적인 논의 내용에 대해선 공개하기 어렵다고 전했다.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은 지난 10월 초 스웨덴 스톡홀름 실무 협상이 성과없이 끝난 이후 진전을 내지 못하고 있다.

최근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다시 '로켓맨'으로 부르면서 "필요시 무력을 사용할 수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북한에선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해 '늙다리의 망령'이라는 등 양측이 거친 언사를 주고 받아 상황이 악화된 상태다. 

bom224@newspim.com

문 대통령, 트럼프 美 대통령과 '北 비핵화 위한 대화 강화' 공감
트럼프 "중국 돈 많다. 세계은행은 대출하지 말아야"
트럼프 탄핵시계 움직인다..."소추안 작성" vs "상원서 보자"
취임 초 트럼프 "서울, 北경계와 왜 이렇게 가까운가...주민들 이사가야"
트럼프 또 "방위비 안내면 무역 조치" 압박...한미협상도 먹구름
트럼프, 연일 방위비 자화 자찬... "엄청난 일 달성"
[종합] 北 최선희 "트럼프 발언, 실언 아닌 의도적 도발이면 문제 달라져"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