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靑 "오는 24일 中 청두에서 한·일정상회담 개최"
뉴스핌 | 2019-12-18 14:11:00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청와대가 한일중 정상회의를 계기로 오는 24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대신과 한일 정상회담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8일 "일전에 아베 일본 총리가 이야기한 바 있다"면서 "그 부분에 대해서는 맞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좌)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로이터 뉴스핌]

다만 이 관계자는 "일정이 최종적으로 확정이 되면 공식적인 브리핑을 통해 말씀을 드릴 것"이라며 "정확한 시간과 장소는 마무리가 되는 대로 말씀드리겠다"고 했다. 한일 정상회담이 열릴 예정이지만, 아직 정확한 내용이 확정되지 않았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아베 총리는 지난 13일 도쿄에서 열린 내외정세조사회 강연에서 "크리스마스 전날에는 청두에서 일중한 정상회의에 출석하고, 이 기회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리커창(李克强) 총리와도 회담하며, 문재인 대통령과 일한 수뇌회담도 할 예정"이라고 말한 바 있다.

아베 총리의 이같은 일방적 발표는 통상 정상회담 일정을 양국이 동시에 발표한다는 점에서 외교 결례로 여겨졌다. 우리 정부는 그동안 한일 정상회담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고만 밝혀왔다. 

크리스마스 전날에 열리는 정상회담에서 한일 정상은 무엇보다 무역 갈등의 해소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다만 갈등의 원인인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 등에 대한 한일 양국의 이견차가 커서 해법을 찾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내놓은 양국 기업과 양국에서의 모금을 통해 배상하는 '1+1+α' 안에 대해서도 우리 정부는 피해자가 동의하지 않으면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다.

다만 우리 정부는 일본이 협상에 응한다면 여러 논의를 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양국 정부가 그동안 유지해왔던 과거사와 미래지향적 양국 관계를 별도로 이어가는 투트랙 방안의 복원을 합의할 수도 있다.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정상회담이 최악의 관계인 양국 관계를 복원할 수 있는 기점을 마련할지 주목된다. 

dedanhi@newspim.com

한일 통상당국 국장급 협의…합의없이 '평행선'
3년 반만에 열린 한일 수출 정책대화…日 수출 규제 등 다뤄진듯
한일, 오늘 수출 정책대화...日 "그 자리에서 결론 날 얘기 아니다"
문체부, 일본 문화청과 '제11회 한일 저작권 포럼' 개최
오늘 한일 통상담당 국장급 대화 재개…日 수출규제 해법찾나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