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충남 전역 "AI 위험주의보" 발령...한파로 방역 최대 고비
뉴스핌 | 2021-01-31 11:28:26

[내포=뉴스핌] 송호진 기자 = 충남도가 조류인플엔자(Al) 확산방지를 위해 다음달 10일까지 모든 가금류 농가를 대상으로 '위험주의보'를 확대 발령했다.

31일 충남도는 당초 천안아산지역 산란계 농가에만 한정했던 것을 도 전역으로 확대한 것으로 AI 확산을 미연에 차단하기 위한 조치다.

충남 금산군은 악성가축전염병 차단을 위해 거점 소독을 하고 있다. [사진=금산군청] 2021.01.22 kohhun@newspim.com

최근 일주일 사이 한파로 소독과 방역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연접한 경기도와 전북 소재 가금농장에서 조류인플루엔자 8건과 1건이 각각 발생해 Al 확산의 최대 고비라는 게 충남도 판단이다.

도는 Al 위험주의보를 도 전역으로 확대해 가금농장 전담관을 총동원해 농장방역수칙 지도와 방역이행 여부를 확인하고 농장주변과 철새도래지 집중소독에 필요한 방제차량 123대도 투입한다.

긴급방역비 27억원을 시군에 긴급 지원해 농장초소를 확대설치하고 주요 축산시설에 대한 특별점검과 소규모 가금농가에 대한 수매도태를 추진하며 드론 방제 등 방역을 선제적으로 대응한다.

도내 전 가금농가를 대상으로 △차단방역띠 설치 △오후 2시~3시 농장 일제소독 등을 보다 강력히 실시할 방침이다.

임승범 도 동물방역위생과장은 "오염원이 다양한 경로를 통해 농장까지 유입될 수 있는 엄중한 상황"이라며 "가금농가에서는 축사 외부 모든 지역에 바이러스가 퍼져있다 인식하고 매일 농장소독출입자 통제, 장화 갈아신기 등 기본방역수칙을 철저히 이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충남도는 지난해 12월 14일 천안 체험농원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한 이후 현재까지 4개 시군에서 9건이 확진돼 총 48농가에서 284만마리를 살처분하는 피해가 발생했다.

shj7017@newspim.com

예산군, 소규모 가금농가 수매·도태 추진…AI 확산 방지
금산군 AI 차단 총력…공동방제단·통제초소 운영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