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팬데믹 현황] 누적확진 1억1209만명…바이든, 전국민 마스크 배포 시사 (24일 오후 1시24분)
뉴스핌 | 2021-02-24 15:13:22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전 세계 코로나19(COVID-19) 누적 확진자 수는 1억1209만명대를 기록 중이다. 사망자 수는 248만명이 넘는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의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한국시간 24일 오후 1시 24분 기준, 누적 확진자 수는 전날 보다 38만4338명 증가한 1억1209만3790명이다. 사망자 수는 하루 사이에 1만1522명 늘어 248만5264명이 됐다.

24일 오후 1시 24분 기준 세계 코로나19 현황. [사진=존스홉킨스대 CSSE]

국가·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미국 2825만9488명 ▲인도 1101만6434명 ▲브라질 1025만7875명 ▲영국 414만6756명 ▲러시아 414만2126명 ▲프랑스 368만9534명 ▲스페인 316만1432명 ▲이탈리아 283만2162명 ▲터키 265만5633명 ▲독일 240만5263명 등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사망자는 ▲미국 50만2594명 ▲브라질 24만8529명 ▲멕시코 18만1809명 ▲인도 15만6463명 ▲영국 12만1536명 ▲이탈리아 9만6348명 ▲프랑스 8만5195명 ▲러시아 8만2666명 ▲독일 6만8785명  ▲스페인 6만8079명 등으로 보고됐다.

◆ 과학계 "미국, 2차 접종 미뤄야...변이 확산 대응"

미국 과학계는 정부가 2차 백신 접종 일정을 미루고, 최대한 많은 국민에 1차 접종을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인다.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하고 있어 전염 유행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많은 사람이 면역력을 갖추고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23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보건 전문가들은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B.1.1.7)가 올 봄에 미국서 유행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한다. 

워싱턴주립대의 바이러스 전문가, 트레버 베드포드 박사는 "이르면 4월이나 5월, 변이 바이러스 유행이 발생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이날까지 45개주에서 최소 1880건의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 감염사례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감염 사례 중 일부를 분석해 얻은 결과여서 실제로는 이보다 훨씬 많을 것이다.

미네소타대학의 전염병학자 마이클 오스터홈 박사는 변이 바이러스 확산이 심각해져 의료체계 마비가 오기 전에 최대한 많은 사람들이 면역력을 갖춰야 하기에 2차 접종은 뒤로 미루고, 1차 접종에 집중할 것을 권고한다. 

중증 악화와 사망률이 높은 65세 이상 고령층에 먼저 백신 1차 접종을 마치고, 순차적으로 전국민에 1차 접종을 우선시 하자는 게 그의 생각이다.

현재까지 약 4450만명의 미국인이 적어도 한 차례 백신을 접종받았으며, 2회차 모두 접종한 인구는 2000만명이 안 된다. 

◆ 바이든, 전국민 마스크 배포 시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전임 행정부에서 무산된 전국민 마스크 배포를 시사했다.

CNN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코로나19 환자들을 돌보고 치료하는 흑인 의료계 종사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우리는 조만간 엄청나게 많은 양의 마스크를 미 전여게 배포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사람들이 마스크 착용 말을 들었다면 말 그대로 많은 목숨을 지킬 수 있었다. 우리는 마스크 착용을 정치화했다"고 지적했다. 

CNN이 지난해 9월 입수한 문건에 따르면 지난 4월 미 우체국은 약 6억5000만장의 마스크를 전역에 배포하려고 계획을 세웠으나, 시행되지 않았다.

트럼프 행정부의 한 고위 관리는 마스크 배포가 자칫 쓸데 없는 걱정과 불안감만 줄 수 있다며, 백악관이 계획을 취소한 것이라고 워싱턴포스트(WP)에 주장한 바 있다. 

 

wonjc6@newspim.com

미 FDA 자문위, 26일 J&J 백신 긴급사용 여부 심사
"아스트라제네카, EU에 2분기 백신 절반 물량만 전달가능 통보"
바이든 "백신 안전하다..연말쯤 일상 복귀 예상"
화이자 "백신, 초저온 보관 안해도 괜찮다"
G7 "백신 공동구매에 75억달러 지원..中엔 공동 대응"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