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테슬라, 美공장 이틀간 멈춘 이유…반도체 부족 때문
한국경제 | 2021-02-26 14:42:07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반도체 부족 문제로 이틀간 문을 닫았다가 다시 가
동에 나섰다.

2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는 캘리포니
아주 프리몬트 공장이 부품 부족 문제로 이틀간 문을 닫았고 24일부터 재가동했
다고 밝혔다.

앞서 블룸버그 통신은 프리몬트 공장이 내달 7일까지 2주동안 보급혀 세단 모델
3의 생산을 중단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머스크는 트위터를 통해 프리몬트 공장
의 가동 중단 기간은 이틀이었다고 정정했다.

그는 이어 직원들에게 보낸 공지를 통해 일부 부품 공급 문제로 프리몬트 공장
문을 닫았고, 그 기간에 공장 설비를 개선했다면서 공장 가동을 재개한 만큼
모델3와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모델Y 생산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설명
했다.

글로벌 반도체 칩 부족 등이 테슬라 공장 가동 중단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게 블룸버그 통신의 분석이다. 로이터 통신도 GM 등 다른 글로벌 자동차 제조
업체들 역시 칩 부족으로 조립 라인을 멈추고 있다고 했다.

테슬라 주가는 이날 다시 700달러 아래로 급락했다. 테슬라는 뉴욕 증시에서 8
.06% 내린 682.22달러로 장을 마쳤다.

이송렬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