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2차전지 조정 후 반등 온다…지금이 저가 매수해야 할 때"
한국경제 | 2021-03-02 16:04:18
장기간 조정을 받던 2차전지 주가가 반등했다. 2차전지 주가를 둘러싼 일시적
악재들이 해소국면에 접어들었다고 증권업계는 보고 있다. 저가매수를 할 때라
는 조언이 따른다. 다만 2차전지 내 종목 선별의 중요성은 더욱 커졌다.

2일 LG화학은 7.22% 오른 89만1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삼성SDI(1.48%),
SK이노베이션(1.73%) 등 완성 배터리 '삼총사'가 모두 코스피지수보다
더 올랐다.

긴 조정 이후 나타난 반등이다. LG화학은 2월 한달 간 9.37% 떨어졌다. 같은 기
간 삼성SDI와 SK이노베이션도 각각 8.17%, 6.96% 떨어졌다. 포스코케미칼&midd
ot;SKC·일진머티리얼즈·에코프로비엠 등 2차전지 소재주들도 일
제히 조정받았다.

조정 원인은 복합적이었다. 올해 1분기 전기차 시장 성장세가 전 분기 대비 역
성장할 것이라는 우려가 있었다.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간의 영업비밀 침해소송
과 LG화학 배터리의 화재 이슈도 주가를 짓눌렀다. 소재주들은 니켈 등 주요 메
탈 가격과 해상운임 급등으로 인한 수익성 훼손 우려가 컸다.

수급상 악재도 겹쳤다. 2월 중순부터는 미국발 금리인상으로 대표적 성장주였던
2차전지주에 대한 투자심리가 위축됐다.

하지만 악재는 일시적이라는 평가가 많다. 2분기부터는 전기차 판매량이 다시
분기 대비 상승세에 진입할 전망이다. 1월 글로벌 전기차 판매량도 긍정적이다
. 지난해 동기보다 59% 증가한 62만대다. 중국이 192%, 미국이 64% 급성장했다
. 김준환 한화금융투자 연구원은 "미국 전기차 시장이 본격 성장한다는 점
이 긍정적"이라고 설명했다.

주요 원자재 가격이 안정화할 것이라는 기대도 있다. 다만 리스크는 있는만큼
원자재 수급 능력을 갖춘 일부 업체의 경쟁력이 부각될 것으로 증권업계는 보고
있다. 김광진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소재 품질이 안정적이고 원자재 확보
능력을 갖춘 업체 주가 반등이 더 클 것"이라며 "포스코케미칼과 에
코프로비엠이 대표적이다"고 설명했다. 한국투자증권은 중국과 유럽의 2차
전지 수요 증가세를 이유로 일진머티리얼즈를 조정 때 담아야할 톱픽으로 꼽았
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