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뉴욕증시] 부양책 기대·기술주 매도세에 혼조…나스닥 조정장 진입
뉴스핌 | 2021-03-09 06:13:33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미국 뉴욕 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8일(현지시간) 혼조세로 마감했다. 미 의회는 대규모 부양책 처리에 바짝 다가섰지만 기술주 매도세는 지속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06.14포인트(0.97%) 오른 3만1802.44를 기록했다. 장중 다우지수는 650포인트가량 오르며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기도 했다.

대형주 위주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20.59포인트(0.54%) 내린 3821.35에 마쳤으며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310.99포인트(2.41%) 하락한 1만2609.16에 마감했다. 이로써 나스닥 지수는 지난달 12일 기록한 고점으로부터 10% 이상 하락해 종가 기준 조정장에 진입했다.

국채 금리 상승 속에서 기술주 약세는 지속했다. 10년 만기 미 국채금리는 이날도 1.6%에 바짝 다가서며 인플레이션 기대를 반영했다.

이 가운데 재닛 옐런 재무장관은 조 바이든 정부가 추진하는 1조9000억 달러 규모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부양안이 인플레이션을 야기하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지난 주말에도 옐런 장관은 한 방송과 인터뷰에서 최근 국채 금리 상승에 반영된 것이 인플레가 아닌 강한 회복에 대한 기대라고 평가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사진=로이터 뉴스핌] 2021.03.09 mj72284@newspim.com

일부 투자자들은 옐런 장관의 말대로 최근 국채 금리 상승의 긍정적인 이면에 집중했다.

JP모건의 듀브라브코 라코스-부자스 수석 미국 주식 전략가는 보고서에서 "우리는 금리 상승을 예상보다 빠르고 강한 경제 성장의 영향으로 판단하며 이것은 우리의 주식에 대한 긍정적인 전망을 지지한다"라고 밝혔다.

일부 투자자들은 최근 상대적 약세를 면치 못한 기술주조차도 밸류에이션 조정이 마무리되면 다시 상승 흐름에 동참할 것으로 기대한다.

모건스탠리의 마이크 윌슨 수석 미국 주식 전략가는 CNBC와 인터뷰에서 최근 기술주와 경기 순환주의 차이를 볼 때 강세 전망이 여전히 유효하다고 지적했다.

윌슨 전략가는 "강세장은 계속해서 지속할 것이며 가치주와 경기 순환주가 그 길을 이끌 것"이라면서 "성장주는 밸류에이션 조정과 포지션 조정이 완료되면 파티에 동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의 조정으로 기술주 매수 기회가 형성됐다는 진단도 나온다. 웨드부시의 댄 아이브스 애널리스트는 "현재 기술주 투자자들은 '안전띠를 착용할 시간'이지만  우리는 최근의 매도세가 유망 기술주를 향후 3~5년간 보유할 금쪽같은 기회를 얻었다고 본다"라고 진단했다.

다만 전문가들의 이 같은 견해에도 밸류에이션 부담이 여전한 기술주는 강해지지 못했다. 애플의 주가는 전날보다 4.17% 내린 116.36달러에 마쳐 3개월간 최저치를 나타냈다.

테슬라는 5.84% 급락했으며 마이크로소프트(MS)도 1.82% 하락했다.

미 상원은 코로나19 추가 부양안을 통과 시켜 다시 하원으로 보냈다. 낸시 펠로시(민주·캘리포니아) 하원의장은 오는 9일 부양안을 하원에서 처리할 예정이다.

비디오 유통업체 게임스탑의 주가는 이날 40.64% 급등했다. 반려동물 업체 창업자 라이언 코언이 게임스탑의 온라인 강화를 주도한다는 소식은 이날 게임스탑에 호재가 됐다.

제너럴 일렉트릭의 주가는 항공기 대여 사업과 아일랜드의 에어캡(AerCap) 합병 소식이 전해지며 3.97% 상승했다.

AMC엔터테인먼트 홀딩스의 주가는 웨드부시 증권의 목표가 상향 조정 이후 15.47% 올랐다.

'월가의 공포지수'로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지수(VIX)는 전날보다 6.00% 상승한 26.10을 기록했다. 

mj72284@newspim.com

[채권] 금리 상승 지속…인플레 기대·입찰 부담
[외환] 미 달러화, 국채 금리 상승 속 3개월 반래 최고
[유가] 중동 리스크에도 하락 마감
[유럽증시] 美 부양책 가결에 일제히 상승 마감
"인플레 걱정하지 마"…시장 달래기 나선 옐런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