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대한골프협 핸디캡 시스템, 알고보니 "박찬호 KPGA 출전" 도우미
뉴스핌 | 2021-05-07 06:30:00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전 메이저리거 코리안 특급' 박찬호의 KPGA 정규대회 출전에는 대한골프협회의 도움이 있었다.

박찬호(48)는 지난달 29일부터 나흘간 전북 군산시 군산CC에서 열린 군산CC오픈(총상금 5억원)에 출전했다.

KPGA 군산CC오픈에 초청선수로 참가한 박찬호는 대한골프협회의 핸디캡 시스템 도움을 받았다. [사진= KPGA]

김형성(41), 박재범(39)과 같은 조를 이룬 박찬호는 300야드가 넘는 장타를 뽐냈으나 최하위에 위치, 본선 진출에는 실패했다.

KPGA 규정에 따르면 코리안투어 대회 타이틀 스폰서는 출전 선수 규모의 10% 이하로 프로 또는 아마추어를 추천할 수 있다. 아마추어에서는 국가대표 상비군 이상의 경력이거나 전국규모대회 5이 이내 입상, 공인 핸디캡 3 이하여야 하며 박찬호는 공인 핸디캡 3 이하의 조건을 충족, 출전했다.

핸디캡과 코스 레이팅을 담당하는 안형국 대한골프협회(KGA) 과장은 박찬호에 대한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박찬호의 출전은 대한골프협회가 3년전부터 추진한 '핸디캡 시스템'에 있었다. 대한골프협회는 지난해 '월드 핸디캡시스템(WHS)'을 하나금융그룹과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핸디캡시스템(WHS)의 취지는 전세계별로 다르게 운영되었던 핸디캡 시스템을 하나로 통합해, 세계의 모든 골퍼가 어느 곳에서나 동일한 조건으로 더욱 정확한 핸디캡을 산정할 수 있게 하는 것이다. 

박찬호가 이 도움을 받았다.

안형국 대한골프협회 과장은 "박찬호로부터 핸디캡 적용에 대한 문의를 받았다. 그래서 박찬호가 골프를 많이 친 로스앤젤레스(LA) 서든 캘리포니아 계정을 골프협회에서 받아 '핸디캡 시스템'으로 활성화시켰다. 이전의 데이터가 살아나 KPGA 대회에 출전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대한골프협회는 각 골프장의 코스레이팅을 측정, 스코어를 반영하게 만든다. 또 핸디캡 시스템은 매일 스코어를 입력시킬때마다 실시간으로 반영된다. 이 알고리즘을 통해 전세계가 똑같은 핸디캡을 적용시킬수 있는 것이다.

이 때문에 핸디캡 시스템은 코로나19로 인해 해외 골프가 어려운 현실에서 점차 많이 통용되고 있다. 싱가포르나, 홍콩 지역에 산재한 골프장에서 핸디캡 제출을 요구하기 때문이다. 핸디캡 시스템에 의한 핸디캡이 있어야 플레이를 할수 있는 골프장이 점차 늘어나고 있는 것이다.

사실 올해 상반기께 상용화 예정이었던 '월드 핸디캡시스템(WHS)'은 코로나19로 인해 상용화가 예상보다는 늦춰졌다.

재정자립도가 낮은 대한골프협회 입장에서는 효율적인 서비스와 함께 재원을 마련할수 있는 기회가 미뤄져 더욱 아쉬운 대목이다.

WHS은 골프 규칙과 함께 영국왕립골프협회(R&A)와 미국골프협회(USGA)가 공동으로 전 세계를 관장하고 국내는 KGA가 관장한다. 핸디캡시스템을 적용하면 수많은 골퍼의  합리적인 골프가 가능하고 동시에 라운드의 원활한 진행을 유도해 소요시간도 단축되는 잇점이 있다.

[자료= 대한골프협회]

fineview@newspim.com

박찬호, 코리안투어에 3000만원 기부... "KPGA는 친구"
골프 국가대표 조우영 "대회 목표는 톱10 진입... PGA가 꿈"
골프 국가대표 김승민 "류중일 전 감독 권유로 시작, AG 매진"
조부모 DNA 물려받은 골프 국가대표 장유빈 "롤모델은 우즈"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