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이번엔 "치맥 전쟁"… "교촌 vs BBQ" 수제맥주 승기는 누가 잡을까
뉴스핌 | 2021-05-07 07:31:00

[서울=뉴스핌] 송현주 기자 =치킨업계의 '치맥(치킨+맥주)' 전쟁이 본격화되는 모습이다. 그간 매출의 중심이 치킨이었다면 수제맥주 등 주류 쟁탈전을 통해 신성장동력 확보에 나선 것이다.

업계에선 프랜차이즈 가맹점의 매출향상과 수익성 확대 두 마리의 토끼를 잡기 위한 위한 시도라는 평가가 나온다. 앞으로 '치맥' 전용 브랜드를 선점하기 위한 업계 경쟁은 한층 더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스핌] 송현주 기자 2021.05.06 shj1004@newspim.com

◆ 교촌·BBQ, 수제맥주 사업 본격 진출… "시장경쟁 뜨거워진다"

7일 업계에 따르면 교촌치킨을 운영하는 교촌에프앤비(교촌F&B)와 BBQ는 수제맥주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했다.

 가장 활발한 곳은 BBQ다. BBQ의 경우 지난해 수제맥주펍 옥토버훼스트를 운영하는 마이크로브루어리코리아와 협업한 수제맥주 'BBQ Beer' 6종을 선보였다.

현재는 경기 이천에 수제맥주 양조공장 건립을 추진 중이다. BBQ는 공장 설립을 통해 수제맥주를 직접 생산, 공급하는 시스템을 구축한 뒤 수제맥주 사업을 본격화하며 외연 확대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올해 초에는 제주맥주와도 손잡았다. 올 상반기 내 BBQ 전 점포에 제주맥주 입점을 준비 중에 있다.

BBQ 관계자는 "수제맥주 도입이 가맹점 매출과 수익 증진에 기여하길 기대한다"며 "치킨과 고급 수제맥주를 함께 즐기려는 소비자들의 큰 호응을 얻길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질세라 교촌에프앤비도 수제 맥주사업에 뛰어들었다. 교촌에프앤비는 최근 주류 도소매업체인 인덜지와 수제맥주 제조사업을 위한 유무형 자산 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 인수가액은 약 120억원이다.

인덜지는 2018년 론칭한 수제맥주 브랜드 '문베어브루잉'을 운영하고 있으며 강원도 고성군에 연간 450만 리터의 맥주를 생산 할 수 있는 양조장(브루어리)을 갖고 있다. 현재까지 금강산 골든에일, 한라산 위트, 백두산 IPA, 설악산 스타우트 등 총 4종의 수제맥주를 선보였다.

교촌은 이번 인수로 수제맥주 사업을 신성장 동력으로 적극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별도의 추가 설비투자 없이 생산 경쟁력을 갖춘 양조장과 전국 1280여개의 교촌치킨 가맹점 인프라를 앞세워 '치맥' 소비를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교촌 관계자는 "차별화된 수제맥주 개발과 기존 가맹사업과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한다"며 "가맹점과 본사가 윈-윈하는 비즈니스 모델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송현주 기자 2021.05.06 shj1004@newspim.com

◆ 커지는 수제맥주 시장.... bhc "아직까지 진출 계획 없다"

이 같은 경쟁 양상은 국내 치킨 시장이 포화 상태에 이르면서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기존에 추구하던 생맥주를 페트병에 담아 배달하는 형태가 아니라 직접 생산하는 수제맥주까지 선보이며 차별화 전략에 나선 것이다.

실제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홈술(집에서 마시는 술)'족들이 늘어나며 국내 수제맥주 시장은 크게 성장했다.

지난해 기준 국내 수제맥주 시장 규모는 1000억원을 돌파한 것으로 추정된다. 최근 3년만에 2.7배 성장했다. 2023년에는 3700억원에 이를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지난 2019년에는 주류 규제가 풀리고 올해부터는 주류 위탁제조(OEM)도 허용되면서 맥주 시장에서 선점하기 위한 업계 경쟁은 앞으로도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스핌] 송현주 기자 2021.05.06 shj1004@newspim.com

다만 치킨 3사 중 bhc는 아직까지 수제맥주 사업에 진출하지 않았다. 앞으로도 진출 계획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치킨 전문점에서 수제맥주 매출 효과는 그리 크지 않을 거란 판단이다.

bhc관계자는 "현재 수제맥주 사업에 진출하지 않았고 앞으로도 계획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는 카페형 매장인 '비어존' 매장 중심으로 소비자를 공략하고 있다. bhc는 배달 전문 매장인 레귤러 매장과 카페형 매장인 비어존을 운영하고 있다. 맥주와 치킨을 함께 즐길 수 있다. 현재 전체 매장의 40%가량이 비어존 매장으로 운영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주류 사업을 하게 된다면 유통과정에서 면허도 있어야 한다"며 "주류가 쉽게 팔 수 있는 상품이 아니고 수제맥주는 일반인들이 많이 찾기는 하지만 치킨점까지 큰 수요는 없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shj1004@newspim.com

BBQ, 가정의 달 맞아 한부모가족 어린이에게 치킨 전달
치킨 패티 속에 치즈 채웠다... 맘스터치, 신메뉴 '치즈홀릭버거' 출시
교촌에프앤비, '문베어브루잉' 120억원에 인수… 수제맥주 사업 본격화
임금옥 bhc 대표,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 동참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