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경찰, '마포구의회 전현직 의장 부동산 투기 의혹' 참고인 조사
이투데이 | 2021-05-08 15:39:03
[이투데이] 김소희 기자(ksh@etoday.co.kr)

마포구의회 조영덕 의장과 이필례 전 의장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수사를 의뢰한 주민단체 관계자를 불러 조사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8일 전현직 마포구의회 의장의 지역구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 의뢰한 '마포구 공직자 부정부패 주민대책위원회'(주민대책위) 관계자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고 밝혔다.

앞서 주민대책위는 국민의힘 소속 조영덕 마포구의회 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필례 마포구의회 전 의장을 이해충돌 방지법 위반 혐의로 처벌해달라며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수사를 의뢰했다.

주민대책위에 따르면 조 의장은 의장 신분으로 마포 공덕시장 정비사업 조합장 선거에 출마해 당선됐다. 지방의원은 정비사업 인허가를 하는 구청으로부터 각종 개발정보를 얻을 수 있어 관내 재개발 조합장을 맡을 경우 이해충돌 문제가 생길 수 있다.

또 이 전 의장 남편은 마포구청이 '지분 쪼개기'를 금지하기 직전인 올해 1월 재개발이 본격화되고 있는 노고산동 주택과 토지 지분을 분할했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주민대책위를 대표해 경찰에 출석하면서 "조 의장과 이 전 의장 측이 사전에 지위를 이용해 부당한 정보를 취득한 사실이 있는지 철저하게 조사해달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기자수첩] 9회 말에 접어든 부동산 정책
지난해 부동산·주식 수익자 5만5000명…이달 말까지 양도세 신고
KB국민銀, 지방 부동산 매각 나섰다…"인구 줄고 비대면 거래 늘어"
與 부동산특위 위원장에 김진표 유력…송영길표 ‘LTV 등 규제완화’ 주목
송영길 리더십 기로…장관·부동산·검찰개혁·대선경선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