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AZ접종’ 30대 경찰관, ‘뇌출혈’ 최종 진단…백신 연관성 빠져
파이낸셜뉴스 | 2021-05-09 16:05:03
강원경찰청 소속 경위 “공무상 재해 신청 예정”


경북 포항의료원 접종실에서 포항해양경찰서와 남,북부 경찰서 소속 경찰관들이 접종을 받고 있다.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고 사지 저림 등 부작용 증세를 보인 강원도 한 경찰관이 ‘뇌출혈’이라는 최종진단을 받았다.

9일 강원경찰청 소속 A경위에 따르면 그는 전날 정밀검사를 진행한 대학병원으로부터 ‘상세 불명의 뇌내출혈’이란 진단결과를 받았다.

하지만 진단서엔 백신 접종과의 인과성은 명시되지 않았다.

기저질환이 없던 A씨는 지난달 29일 AZ 백신을 맞았다. 하지만 이틀 뒤인 지난 1일부터 양쪽 다리 허벅지에 저린 느낌과 감각 저하를 느꼈다. 병원을 찾아 4일 ‘좌뇌 뇌출혈’ 소견을 받은 그는 입원해 뇌 정밀검사를 진행했고, 결국 뇌출혈 판정을 받게 됐다.

A씨는 현재도 어지럼증과 사지저림 등의 증상을 겪고 있으며, 단기기억력 저하 증세도 보인다고 한다.

A씨는 병원에서 퇴원했지만, 앞으로 뇌 경련과 발작을 억제하고 뇌 기능을 개선하는 약물을 복용해야 한다. 또 정기적으로 자기공명영상장치(MRI) 검사도 받아야 한다.

동료 경찰관들은 “A씨가 앞으로 뇌출혈 환자로 조심조심 살아야 하겠지만, 힘을 모아서 공무상 재해로 경찰을 거쳐 공무원연금공단, 인사혁신처까지 인정받도록 나아가보려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부작용 확률이 수 만분의 1이라고 해도, 그 부작용이 내 가족, 내 친구, 나 자신이면 1분의 1이 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와 관련해 춘천시보건소는 A씨의 사례를 이상 반응 사례로 질병관리청에 보고한 뒤 A씨의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있는 상태다.



964425@fnnews.com 김도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