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박용진, 여권 첫 대권 도전 선언..."盧 돌풍 이은 대파란 약속"
파이낸셜뉴스 | 2021-05-09 16:11:03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잔디밭에서 제20대 대통령 선거 출마 공식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9일 "한국사회 변화와 혁신의 대장정을 이끌어 가는 젊은 대통령이 되겠다"고 밝혔다. 40대 여야 대권주자 중 처음으로 대권 도전을 공식 선언한 건 박 의원이 처음이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 잔디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대중의 '40대 기수론' 이후 두 번째 정치혁명을, 노무현 돌풍 이후 두 번째 한국정치의 대파란을 약속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 강북구을에서 재선에 성공한 박 의원은 97세대(1990년대 학번·1970년대생)'의 대표 주자로서 주요 현안마다 소신 목소리를 내온 소장파다.

박 의원은 '행복국가'를 슬로건으로 내세우며 △국민행복주거 △국민행복자산 △국민행복병역 △국민행복배당 △국민행복창업 등 분야별 주요 공약도 발표했다. 연수익 7% 이상의 ‘국민행복적립계좌제' 도입, 모병제 전환 등 핵심 공약이 담겼다.

박 의원은 "우리 정치권은 지난 10년 동안 뻔한 인물들과 낡은 구도에 갇혀 있었다. 세대와 진영 간의 갈등이 깊어지고, 과거 회귀적인 분열과 대립이 극단적으로 벌어지고 있다"면서 "정치가 바뀌지 않으면 세상을 바꿀 수 없다. 정치의 세대교체로 대한민국의 시대교체를 이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정치에서의 세대교체가 이뤄져야 산업화세대, 민주화세대와 함께 밀레니얼세대를 연결하는 세대 통합을 위한 사회개혁이 가능해진다"며 "주거문제, 자산성장, 연금개혁, 노동개혁, 교육개혁 등 청년과 미래 세대에게 불리한 모든 분야에서 세대 간 양보와 합의가 이뤄지도록 앞장서는 대통령이 되겠다"고 했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