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정인이 사건' 7개월도 안 지났는데…2살 여아, 양부 아동 학대로 의식 불명
이투데이 | 2021-05-09 16:21:06
[이투데이] 안유리 기자(inglass@etoday.co.kr)

2살 여아, 양부 폭행으로 뇌출혈…의식 불명
양부모 폭행으로 사망한 '정인이 사건'과 유사
양부 "말 안 듣고 칭얼대서 때렸다" 진술




'정인이 사건'과 유사한 입양 아동 학대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올해 2세인 피해 여자 아동은 뇌수술을 받고 회복 중이지만, 아직 의식 불명 상태다. 피해 아동의 양아버지 30대 남성 A 씨는 9일 아동학대 혐의로 긴급 체포됐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6시께 A 씨 부부 자택인 경기 화성시 인근의 한 병원에 B 양이 의식불명 상태로 실려 왔다.

병원은 B 양의 상태가 심각하다고 판단해 인천의 대형 병원으로 이송했고, 의료진은 B 양의 신체를 살펴본 뒤 아동 학대 정황을 의심해 경찰에 신고했다.

당시 뇌출혈 증세를 보였던 B양의 몸에는 얼굴을 비롯해 곳곳에 멍자국이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B 양이 학대를 당해 의식불명 상태에 빠진 것으로 보고 B 양을 병원에 데려온 A 씨를 긴급체포했다.

현재 경찰은 A 씨의 학대 여부와 경위를 수사하고 있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이가 말을 듣지 않고 울면서 칭얼대서 때렸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씨 부부는 지난해 8월 한 입양기관을 통해 B 양을 입양했다.

아동이 입양된 지 9개월여 만에 양부모의 학대로 뇌출혈과 같은 심각한 부상을 입은 채 발견됐다는 점에서 지난해 10월 ‘정인이 사건’과 유사하다.

앞서 피해 아동 정인이는 입양된 지 8개월이 지난 생후 16개월 무렵, 양부모의 모진 학대로 췌장이 절단되고 갈비뼈가 골절되는 등 치명상을 입어 짧은 생을 마감했다.



[관련기사]
[피플] 김예원 장애인권법센터 대표 “일상의 아동학대에도 관심을”
아동학대 어린이집 CCTV 영상 원본 볼 수 있다
인천 모텔서 2개월 여아 뇌출혈 후 중태…아버지 아동학대 혐의 체포
헌재 “초·중등 교사 아동학대 가중처벌 ‘합헌’”
정인이 부검의 “지금까지 본 아동학대 시신 중 최악…고정해놓고 밟았을 것"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