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글로벌 블록체인] 5월 10일 오전 뉴스 브리핑
뉴스핌 | 2021-05-10 09:57:34

[서울=뉴스핌] 고지훈 기자 = 파이낸셜뉴스에 따르면 일론 머스크의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 로켓을 이용해 달 탐사 위성을 발사하겠다는 한 민간기업이 관련 비용 전액을 도지코인으로 결제하기로 했다.

9일(현지시간) 외신들에 따르면 '지오메트릭에너지'라는 민간기업은 내년 1분기 무게 40kg의 위성을 스페이스X의 팰컨 로켓에 실어 달로 보내는 탐사 계획을 진행하면서 관련 비용을 모두 도지코인으로 지급하기로 했다.

스페이스X도 이 같은 계획을 확인하고, "암호화폐가 지구 궤도를 넘어 응용될 수 있음을 보여준다"고 환영했다. 스페이스X는 내년 1분기 '도지-1 달 탐사'라는 이름의 임무에 착수한다. 이 탐사 계획은 지오메트릭에너지의 무게 40㎏의 위성을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에 실어 달로 보내는 임무다.

◆미 SEC, 리플 과거 법률 자문 자료 공개 요청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AMB크립토에 따르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리플과의 소송과 관련해 법원에 리플의 과거 법률 자문 자료를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SEC는 리플이 주장하는 내용을 뒷받침하는 필요한 충분한 자료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하며, 리플의 '선택적 공개(selective disclosure)'를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SEC는 법원이 과거 리플이 진행했던 법률 자문 관련 내용이 담긴 문건을 요구하도록 요청했다. SEC는 "과거 법률 자문 자료는 리플의 XRP 판매가 연방 증권법에 적용을 받을 지 여부와 관련이 있다"고 설명했다.

일론 머스크.[사진=로이터 뉴스핌]

◆골드만삭스, 새 암호화폐 트레이딩 팀 윤곽
CNBC가 단독 입수한 골드만삭스 내부 메모에 따르면 목요일(현지시간) 골드만삭스의 새 암호화폐 트레이딩 데스크가 비트코인 연계 파생상품 2종 거래를 성공적으로 마친 것으로 나타났다. 골드만삭스가 암호화폐 거래에 나선 것을 드러낸 건 이번 메모가 처음이라고 CNBC는 설명했다. 해당 암호화폐 팀은 골드만삭스 글로벌 통화 및 신흥시장 트레이딩 부서 내에 존재한다. 골드만삭스는 상품 확대를 위해 암호화폐 거래 기관들을 선별적으로 온보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번 주 고객들에게 최신 암호화폐 가격과 뉴스를 제공하는 새로운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출시했다고도 전했다. 앞서 코인니스는 블룸버그를 인용, 골드만삭스가 월스트리트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새로운 비트코인 파생상품을 출시했다고 전한 바 있다. 해당 상품은 CME의 비트코인 선물을 블록 트레이드로 사고파는 방식으로 통해 변동성을 헷지한다.

◆미 SEC 위원장 "다수 토큰, 사실상 증권"
CNBC에 따르면 미국 SEC(증권거래위원회) 위원장 게리 겐슬러가 CNBC 스쿼크 박스 인터뷰에서 "증권 여부 판단 관련 SEC는 많은 권한을 가지고 있다. 많은 암호 토큰(지금은 암호'화폐'라고 부르지 않겠다)은 사실상 증권"이라고 말했다. 이어 "비트코인은 디지털 기반 희소성 있는 가치 저장소지만 변동성이 매우 크다"며 "어떤 경우에는 다른 시장과의 낮은 상관관계를 보여주기 때문에 투자 수요가 있다. 투자자 보호가 더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비트코인은 '투기적' 가치 저장소다. SEC는 시장 혁신에 대해 기술 중립적이어야 한다"고 부연했다.

◆日 도쿄 도의회 의원 "암호화폐, 도쿄를 런던·홍콩으로 만들어줄 것"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크립토뉴스에 따르면, 이토 유우(Yuu Ito) 일본 도쿄 도의회 의원이 최근 한 인터뷰에서 "암호화폐를 수용하는 것은 도쿄를 런던과 홍콩 등 글로벌 금융 허브로 만들어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그는 "암호화폐 수용과 같은 급진적 조치가 없는한 도쿄는 런던이나 마카오, 홍콩 등 아시아 금융 허브 지위를 차지할 수 없다. 다만 현재 규제당국이 취하고 있는 암호화폐 관련 강도높은 과세는 투자자들이 시장에서 멀어지게 만들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더리움 창시자 "NFT 투기적 측면 있지만 잠재력 커"
디크립트에 따르면 비탈릭 부테린 이더리움 창시자가 2021 이더리얼(Ethereal) 서밋에 참석해 NFT(대체불가토큰), DAO(탈중앙자율조직), 디파이(탈중앙 금융), 이더리움 2.0에 대해 이야기 했다. 비탈릭은 NFT에 투기적인 측면이 있다는 것을 인정하면서도 전혀 새로운 사업 모델이 출현했다며 NFT의 잠재력이 크다고 말했다. 이더리움 2.0과 관련해서는 낙관적으로 봤을 때 올해 말 오래 기다린 업그레이드의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이더리움 재단 Aya Miyaguchi는 이더리움은 10억명의 신규 사용자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기사는 뉴스핌과 코인니스가 함께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