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北, 5·18 사과한 국민의힘 비난 "살인마 후예들이 무슨 낯으로"
뉴스핌 | 2021-05-18 08:36:38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최근 국민의힘 의원들이 광주를 찾아 5·18 민주화운동 희생자 및 유가족에 대해 사과한 것을 두고 북한이 비난 공세를 쏟아냈다.

북한의 대남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18일 '죄악을 심고는 덕의 열매를 따먹을수 없는 법'이라는 기사에서 "얼마 전 남조선의 국민의힘 패들이 광주인민봉기 41년을 계기로 광주를 찾아 희생자들과 그 유가족들에 대한 사과와 용서를 운운하는 놀음을 벌려 놓았다"며 "그야말로 사람 죽여놓고 초상 치러주는 격의 뻔뻔스러운 행위가 아닐 수 없다"고 비난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정운천 국민의힘 국민통합위원장이 지난해 9월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앞에서 열린 호남동행국회의원 발대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정운천·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은 보수정당 소속 국회의원 최초로 5·18 민주유공자 유족회로부터 공식 초청을 받아 제41주년 5·18민중항쟁 추모제에 참석한 바 있다. 2020.09.23 leehs@newspim.com

매체는 "지금도 희생자들의 유가족들뿐아니라 남조선 인민들 모두는 전두환 군사파쇼도당이 광주를 '피의 목욕탕'으로 만들어놓았던 1980년 5월의 참상을 골수에 새겨두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무고한 인민들을 살육하고 광주를 피바다에 담갔던 살인마들의 후예들이 어찌해서 오늘날 무슨 낯에 머리를 쳐들고 무등산기슭에 발을 들여놓으며 유가족들을 위로하는 흉내를 피우는가"라고 반문했다.

아울러 "이자들이 진심어린 사죄와 반성의 마음을 가지고 광주를 찾은 것이 아니라는 것쯤은 삼척동자도 알 일"이라며 "지난해에도 국민의힘 지도부는 여러 차례 광주를 찾아 용서를 빌었지만 지난해 12월 국회에서 '5·18 역사왜곡처벌법' 채택을 악랄하게 반대해 나섰다"고 지적했다.

또 "이제는 남조선 인민들 누구나가 국민의힘의 카멜레온과도 같은 변신술과 노죽에 역겨움을 금치못해 하면서 진절머리를 치고 있다"며 "국민의힘 패들의 광주행각놀음은 파쇼 살인마후예로서의 정체를 가리는 것과 함께 이른바 달라진 모습을 연출해 몸값을 올리고 앞으로 크고 작은 선거들에서 더 많은 지지표를 긁어 모으려는 간특한 속심의 발로"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지금 남조선의 각계층 인민들속에서 '선거때만 되면 호남표를 얻으려고 고개숙이고 무릎꿇는 국민의힘 역겹다', '5·18민중항쟁 학살후예 국민의힘 해체하라!', '5·18 민주항쟁 역사왜곡주범 국민의힘 규탄한다!'며 격분을 금치 못해하고있는것은 결코 우연치 않다"며 "국민의힘을 비롯한 보수세력들이 제아무리 검은 속을 감추고 정의와 인륜을 부르짖어도 각성된 민심의 눈은 속일 수 없으며 적폐청산대상에서 절대로 벗어날 수 없다"고 덧붙였다.

suyoung0710@newspim.com

성일종·정운천, 보수정당 국회의원 처음으로 5.18 추모제 초청받아
문대통령, 41주년 5·18 맞아 "오늘 미얀마에서 어제의 광주를 본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