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반기문 "美의 안보리 제재 완화 논의 여부는 北에 달려"
뉴스핌 | 2021-06-16 05:30:51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미국이 유엔 안보리에서 북한에 대한 제재를 완화할 지 여부를 논의하는 문제는 전적으로 북한 당국의 행동에 달려있다고 15일(현지시간) 밝혔다. 

반 전 총장은 이날 워싱턴의 한미경제연구소(KEI)와 코리아소사이어티가 공동 개최한 화상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전했다. 

반 전 총장은 "문재인 대통령과 한국 국민들이 북한을 포용하고 도와줄 준비가 돼 있을 수 있다는 것을 우리는 알고 있다"면서 "그러나 현재 상황에서 유엔 안보리가 제재 완화를 하지 않으면 가능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이 약속들을 지키면 미국 정부가 유엔 안보리에서 모든 제재를 어떻게 할 지 다른 이사국들과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반 전 총장은 북한 지도자들이 국제사회의 제재에 코로나19 우려로 인한 국경 봉쇄까지 겹쳐 경제적으로 심각한 상황에 직면한 현실을 깨닫고 진지한 대화에 나서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모두 대화에 임할 준비가 돼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반 전 총장은 또 바이든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는 다른 방식을 취하고 있다면서 바이든 대통령이 실무 협의를 시작으로 위로 올라가는 '바텀 업' 접근법을 취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는 미국과 북한 사이에 일단 합의가 이뤄지면 그 합의를 계속 지켜야 하지만 불행하게도 미국과 북한 양국이 서로를 믿지 못하고 있으며, 특히 북한 측에서 그렇다고 지적했다.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사진=뉴스핌]

kckim100@newspim.com

나토 "北 CVID 목표 지지..美와 협상 나서야" 공동성명
문대통령 "北 동의하면 백신공급 협력 적극 추진할 것...美도 인도적 협력 지지"
G7 "美의 대북 외교 정책 환영..北도 대화 나서라"
[종합] 文 "美 대화의지 발신에 北 호응하길"...존슨 英총리 "한반도 프로세스 지지"
美 국방 "北, 미 본토 타격 야망으로 핵·미사일 개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