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유가] 美 연준 톤 변화로 미국 달러 상승에 하락 마감
뉴스핌 | 2021-06-18 04:31:49

[샌프란시스코=뉴스핌]김나래 특파원=국제유가가 17일(현지시간) 하락 마감했다.

미국 셰일오일 생산 중심지인 텍사스 퍼미안 분지의 원유 펌프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7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 보다 1.11달러(1.5%) 하락한 배럴당 71.04달러에 마감했다.

북해산 브렌트유 가격도 1% 이상 하락하며 배럴당 73달러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전일 2019년 4월 이후 최고치로 마감한 바 있다.

연준 위원들은 2023년 말까지 총 두 차례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으로 전망했으며, 이번 회의에서 자산 매입 프로그램을 축소하는 테이퍼링에 대해 논의했다. 이에 달러화 가치가 상승했으며, 달러화로 거래되는 유가는 원유 가격을 비싸게 만들어 유가 상승에 부담이 된다.

타일러 리치 세븐스 리포트 리서치 공동 편집자는 "달러 상승은 확실히 석유와 모든 상품에 대한 새로운 역풍이었다"면서 "상품을 살펴보면 더 넓은 강세장에서 약간의 균열이 나타나고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에너지 시장에서 최근 상승세가 주로 수요 희망에 기반하고 있었기 때문에 연준의 스텐스는 유가를 압박하고 있는 유출 효과로 이어질 것이며 경기 반등이 활기를 잃으면 무효화 될 것"이라고 밝혔다.

분석가들은 단기적으로 유가가 방향을 결정할 수도 있다고 전망하고 있다. 코머즈뱅크 데이터에 따르면 미국의 하루 생산량은 1120 만 배럴로 지난 5월 이후 최고 수준이다.

유진 웨인버그 코머즈뱅크 원자재 분석가는 "미국에서 생산이 증가하는 속도는 중기적으로 유가의 방향을 결정할 것"이라면서 "만약 미국의 석유 생산이 예상보다 더 빨리 회복된다면 이것은 OPEC+의 가격 결정력을 약화시키고 미국이 한계 생산자가 다시 가격을 결정하는 요소가 됐다"고 평가했다.

ticktock0326@newspim.com

[유럽증시] 매파적인 연준에 혼조 마감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