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메타버스, 기업경영 패러다임 바꾼다…대한상의, 온라인 강연
이투데이 | 2021-06-18 08:03:10
[이투데이] 김대영 기자(kdy@etoday.co.kr)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가 메타버스를 주제로 온라인 경영콘서트를 열었다.

대한상의는 18일 국내 메타버스 권위자인 김상균 강원대 교수를 초청해 '메타버스 시대: 상상이 현실이 되다'를 주제로 한 온라인 강연 영상을 공개했다.

메타버스는 가공ㆍ추상을 의미하는 메타(Meta)와 현실 세계를 뜻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다.

김 교수는 "메타버스가 상상을 어떻게 현실로 바꾸고 있는지 우리 기업들은 비즈니스 형태와 관계없이 메타버스가 가져올 새로운 환경변화에 대비할 역량 강화가 시급하다"며 "과거에는 기업들이 자본력을 바탕으로 오프라인 쇼핑몰, 생산라인 강화에 집중했다면 앞으로는 이러한 현실 공간의 비즈니스 가치를 가상공간인 메타버스를 통해 더 높일 방법을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이케아 플레이스를 사례로 제시하기도 했다.

그는 "매장에서 판매하는 제품을 가상의 자기 집에 설치해 보고 구매할 수 있는 증강현실 앱이 인기를 끌고 있다"며 "이제 더 이상 복잡한 매장을 헤매거나, 구매한 제품의 디자인이 내 집에 어울릴지 고민을 할 필요가 없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 교수는 "메타버스에 대해 흔히 오해하는 것 중의 하나가 실제 존재하지 않는 가상의 공간에서만 무언가를 한다고 생각하는데 현실 공간을 디지털 트윈 형태로 구현해 메타버스에 동일하게 옮겨 가치를 창출해 사용할 수 있다"며 "실제로 관광, 부동산 거래, 화재 진압, 보안 부문에 유용하게 사용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매장에서 판매하는 신발을 가상으로 신어볼 수 있게 구현한 구찌와 염색ㆍ커팅ㆍ파마 등 헤어샵에 증강현실 개념을 접목한 아마존의 메타버스 신규 서비스 사례를 소개했다.

김 교수는 "우리 기업들은 메타버스를 어떻게 비즈니스에 적절하게 활용할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며 "기업에서는 가상 오피스를 통해 직원 간 협업을 늘려 생산성을 향상하거나 가상공장을 도입하여 원가를 줄이고 안전도를 높일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강민 대한상의 회원CEO팀장은 "이미 가상오피스, 회의실, 입학식ㆍ졸업식, 공연, 교육 분야에 서비스들이 소개되면서 시장 규모도 커지고 있다"며 "미래 성장산업으로 크게 주목받고 있는 메타버스에 대한 기업들의 대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대한상의, '국가발전 프로젝트 공모전'…"경제활력 해법 찾는다"
대한상의, 국세청장에 "성실납세풍토 확립 위한 민관 협업 필요"
[포토] 박수치는 대한상의 회장단-국세청장
국내 제조기업 “친환경 신사업 위해 ‘세제·금융 지원’ 가장 시급”
대한상의, '미래산업포럼' 개최…"새 패러다임 직면한 車업계, 과감한 지원 필요"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