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美 제재에도 잘나가는 中틱톡, 작년 매출 두 배 늘어 41조원
한국경제 | 2021-06-18 17:11:58
[ 강현우 기자 ] 짧은 동영상 앱 틱톡(글로벌판)과 더우인(중국판)을 운영하는
중국 바이트댄스의 지난해 매출이 미국과 인도의 제재를 받는 와중에도 두 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경제전문매체 차이신에 따르면 바이트댄스는 전날 사내 행사 ‘최고
경영자(CEO)와의 대화’를 열고 작년 실적을 공개했다. 매출은 2366억위안
(약 41조5000억원)으로 전년보다 111% 증가했다. 영업손실은 147억위안(약 2조
600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12월 기준 틱톡을 비롯한 바이트댄스 앱의 월간 사용자 수는 19억 명으
로 집계됐다. 바이트댄스는 틱톡과 더우인 외에 뉴스 추천 앱 터우탸오, 영어교
육 앱 고고키드, 모바일게임 항해왕 등을 운영하고 있다. 150개국에서 35개 이
상의 언어로 서비스한다.

바이트댄스의 대표 플랫폼인 틱톡은 작년 미국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로
부터 국가안보 위협을 이유로 미국 사업을 매각하라는 통보를 받았다. 조 바이
든 행정부 출범 이후 해당 명령은 중단된 상태다. 틱톡은 또 미국에 이어 가장
많은 사용자를 확보한 인도에서도 중국과 인도 간 국경 분쟁으로 서비스가 중
단됐다.

바이트댄스는 대외 환경 악화에도 교육, 게임, 전자상거래 등으로 사업을 적극
확장했다. 작년에만 4만 명을 고용해 설립 9년 만에 직원 수를 11만 명으로 늘
렸다. 설립 23년차인 중국 최대 인터넷기업 텐센트와 비슷한 규모다. 세계 최대
유니콘(기업가치 10억달러 이상 스타트업)으로 꼽히는 바이트댄스는 지난 3월
진행한 투자유치 협상에서 2500억달러(약 280조원)의 가치를 인정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트댄스는 비상장사여서 실적을 공개할 의무는 없다. 량루보 CEO 대행은 &l
dquo;회사가 성장함에 따라 보다 투명하고 개방적인 모습을 보이기 위해 실적을
공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바이트댄스는 홍콩 또는 뉴욕증시 상장을
검토하다가 지난 4월 전면 중단했다.

바이트댄스가 맞닥뜨린 최대 리스크는 해외 변수가 아니라 중국 정부의 빅테크
에 대한 규제 강화라는 분석이 많다. 플랫폼 기업의 핵심 자산인 사용자 정보를
공유하라는 압박도 지속하고 있다. 이런 견제 속에 바이트댄스 창업자이자 CE
O인 장이밍은 지난달 예정에 없던 사내 공지를 통해 올 연말 CEO에서 물러나겠
다고 발표했다.

베이징=강현우 특파원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