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공화당 차기 대선 주자는 플로리다 주지사?…모의투표서 트럼프 제쳐
한국경제 | 2021-06-22 13:32:33
미국 공화당의 차기 대선 주자로 론 드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가 급부상한 조사
결과가 나왔다.

21일(현지시간) 정치전문지 더힐에 따르면 지난 18~19일 콜로라도주에서 열린
서부보수회의(WCS) 참가자 371명 대상 온라인 모의투표(복수 응답 가능)에서
드샌티스 주지사는 '2024년 대선 후보로 지지하겠다'는 문항에서 74.1
%의 응답률을 기록했다. 이는 71.4%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앞서는 수치
다. 이어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42.9%), 마이크 폼페이오 전 국무장관(39.4%)
순이었다. 트럼프 행정부 2인자였던 마이크 펜스 전 부통령은 21.6%로 9위에 그
쳤다.

WCS는 미 서부지역 보수진영의 가장 큰 행사로 알려져 있다. 이번 모의투표는
일반 여론조사처럼 성별, 연령별, 지역별 표본을 엄밀히 따진 조사는 아니다.
그렇긴해도 드샌티스 주지사가 트럼프 전 대통령을 앞섰다는 점에서 미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그동안 각종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공화당 내에서
맞수가 없을만큼 압도적 지지를 받았기 때문이다.

드샌티스는 지난 2월 말 보수진영 최대 연례행사인 보수정치행동회의(CPAC) 참
가자들의 선호도 투표 땐 트럼프 전 대통령(55%)에 이어 22%로 2위에 올랐다.


이에 따라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24년 대선에 출마하지 않을 경우 드샌티스가
강력한 공화당 대권 주자로 부상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드샌티스는 2013년부터 연방 하원의원을 지내다 2018년 11월 중간선거 때 플로
리다 주지사에 당선됐다. 트럼프 전 대통령을 지지해온 강경 보수파로 코로나1
9 대유행 때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완화해 논란이 됐고, 투표권 제한을 추진
해 민주당과 갈등을 빚었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