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바이든 "모든 공무원 백신 접종하거나 매주 검사..민간에도 권고"
뉴스핌 | 2021-07-30 06:08:00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미국에서 델타 변이 확산으로 인한 코로나19 감염자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조 바이든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연방 공무원들에게 백신 접종 의무화 지침을 발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코로나19 대책 발표를 통해 앞으로 연방 공무원과 계약업체 직원들은 백신 접종 증명서를 제출해야한다고 밝혔다. 

그는 만약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을 경우에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1주일에 1~2회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지시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한 손에 마스크를 든 채 코로나19 규제 대책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바이든 대통령은 또 국방부에 모든 미군의 백신 접종 의무화를 위한 추가 계획을 수립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미국 언론들은 이번 조치의 직접 대상자는 수백만명에 이를 것이라고 전했다.

백악관도 성명을 통해 "미국 정부는 공무원 뿐아니라 민간 부문에 대해서도 이 강력한 모델을 따를 것을 권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뉴욕주와 뉴욕시, 리포니아주 정부도 소속 공무원 모두 백신을 접종하거나, 매주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지시했다. 구글과 제프리 금융그룹 등 민간 기업들도 속속 백신 접종 의무화 방침을 발표하고 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각 지방 정부가 새롭게 백신을 접종하는 주민들에게 100달러를 지급할 수 있도록 재정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최근 보건당국이 발표한 코로나19 고위험 지역에서의 실내 마스크 재착용 지침을 지켜달라고 호소했다. 

kckim100@newspim.com

美 월가 제프리 그룹 "직원 및 방문객도 코로나 백신 접종해야"
美, '백신 접종 의무화' 가속 페달..정부 이어 구글도 동참
美 뉴욕주도 공무원 '백신 의무접종' 가세.."접종 증명 또는 매주 검사해야"
美 공화 의원·주지사들 '마스크 재착용'에 반발..펠로시는 "멍청이" 비판
미국, 코로나백신 접종자도 실내 마스크 착용 권고...'방역수칙 복귀'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