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코로나 백신 접종 강요하는 마크롱은 히틀러" 광고 논란
한국경제 | 2021-07-30 06:05:12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자신을 나치 독일 지도자 아돌프 히틀러에 비
유한 포스터에 대해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28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프랑스 남부 바르주 툴롱에는 최근 마크롱 대통
령에 히틀러를 합성한 이미지의 대형 광고판이 공개됐다. 광고판 안에서 마크롱
대통령은 히틀러 특유의 콧수염을 달고 나치 제복을 입고 있다.

오른쪽에는 그의 소속 정당인 앙마르슈의 약자 LREM이 나치 문양처럼 배치돼 있
다. 아울러 "복종하라. 백신을 맞으라"라는 글귀도 포함돼 있다.

이 광고는 마크롱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의
무화 정책을 비판하는 목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마크롱 대통령은 자국 내 델타 변이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식당 등 다중이용시
설 입장 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서를 요구하
는 정책을 도입했다. 해당 조치를 개인의 자유 침해로 받아들인 일부 프랑스인
들은 지난 주말에 거리로 나와 대규모 시위를 벌였다.

해당 포스터가 논란이 되자 마크롱 대통령 측 법률 대리인들은 소송을 제기할
것으로 보인다.

광고판을 제작한 미셸 앙주 플로리는 지역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자신이 경찰에
소환됐음을 밝혔다. 그는 "엘리제궁(대통령궁)이 불만이 있다는 걸 알고
매우 놀랐다"고 말했다.

플로리는 자신의 SNS를 통해 2015년 프랑스 풍자 전문지 샤를리 에브도의 무함
마드 희화화 사건을 언급하며 "마크롱의 나라에서 예언자의 뒷모습을 보여
주는 건 풍자고, 마크롱을 독재자라고 조롱하는 건 신성모독이냐"며 현 정
부를 비판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