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한·미 외교당국,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에 "좋은 진전…남북대화 지지"
뉴스핌 | 2021-07-30 07:47:28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남·북이 지난 27일 통신연락선을 복원키로 합의한 가운데 남북대화와 북미대화 재개를 위한 한미 외교당국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다.

외교부는 29일 최종건 1차관과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각각 미국 웬디 셔먼 국무부 부장관 및 성 김 대북특별대표와 유선 협의를 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최종건 외교부 1차관과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23일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 외교차관 전략대화'를 마치고 도어스테핑을 하고 있다. [사진=외교부] 2021.07.23 photo@newspim.com

이들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실질적으로 진전시키기 위한 한미 간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한국 측은 남북 간 통신연락선 복원 이후 지속적인 대북 대화와 관여 노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미국 측은 연락선 복원을 좋은 진전으로 본다면서 남북 간 대화와 관여에 대한 미국 정부의 지지를 재확인했다.

양측은 한미 간 조율된 외교적 노력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 긴밀한 소통을 지속하기로 했다.

외교부는 특히 최 차관과 셔먼 부장관은 지난주 셔먼 부장관의 방한에 이어 한미 고위급 교류를 지속해 나가자고 했다고 전했다.

medialyt@newspim.com

정의용 "남북 통신연락선 연결은 정상들의 '관계회복' 의지 표현"
美 전문가들 "남북 통신선 복원, 북미 비핵화 협상에 직접적 영향 없어"
외교부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 과정서 미국과 긴밀 소통"
한미 외교차관 전략대화 개최...셔먼 "국제질서 위협하는 도전 논의"
한미일, '3국 외교차관협의회' 정례화 합의…셔먼 "北에 분명한 메시지"
한미일 외교차관협의회 도쿄서 개최…대북정책·백신 등 협력방안 논의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