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이재명 "윤석열 국민의힘 입당, 잘한 결정…더 많이 공부하라"
뉴스핌 | 2021-07-30 18:29:51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30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선언에 "잘한 것 같다. 대의 민주주의 국가에서 정당정치는 불가피하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이 더 빨리 많이 공부하라"고 일침을 날렸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대구지역 기자간담회에서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은 알려진 것과 달리 전격적인 것 같다"며 "이벤트를 노리거나 컨벤션효과에 기대기보다는 현실적, 정상적인 정치 체제에 같이 부응해서 본인의 모든 것을 내려놓고 국민판단과 결정을 기다리는 것이 온당한 태도"라고 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 대구지역 기자간담회 [사진=이재명 후보 캠프 제공]

그는 이어 "대통령은 국민의 운명과 그 나라의 삶을 책임지는 막중한 존재이기에 본인 또는 주변 사람들의 삶의 이력과 정치철학, 미래 비전을 모두 검증받아야 한다. 거기에 따라 책임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 결과로 국민들은 선택할 수 밖에 없다"며 "윤 전 총장이 열심히 공부한다고 하니 더 빨리, 많이 공부해서 국민의 선택지가 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최근 이낙연 전 당대표와의 공방전이 격화된 데 대해선 "누가를 피해를 더 입느냐하는 마이너스 경쟁"이라고 봤다.

그는 "이 전 대표 지지율이 떨어지고, 나도 떨어지기도 하고, 어떤 조사에선 이 전 대표가 오르고 내가 떨어진 것도 있다"며 "민주당에 바람직하지 않다. 누구 탓이라고 할 수 있겠나. 손뼉도 맞춰야 소리가 난다"고 말했다.

그는 "예비경선에서 방어를 안 하다시피, 소극적인 방어만 하다가 부상을 많이 입었다"며 "공격은 아니지만 적극 방어하겠다고 하니 시끄러워졌다. 최소화하려고 한다"고 했다.

그는 "전력을 보강하고 손실을 막기 위해 네거티브는 최소화해야 한다"며 "진흙탕공방에 안 빠지도록 할 것이다. 국민이 정치를 걱정해서 되겠나. 죄송하다"라며 사과했다.

지방대 소멸 문제에 대해선 "정부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벚꽃지는 순서대로 대학이 망한다고 한다"며 "지방대 문제는 지방소멸의 핵심 고리 중 하나"라고 봤다.

그러면서 "젊은이가 빠져나가고, 기업이 빠져나가니 대학도 경영을 더 못하고 나빠지는 악순환에 있다"며 "권역별로 보면 대학이 쪼개져 있는데 중복적인 것이 있으니 지역 연합 대학으로 묶어 정부가 지원을 해주자"고 제안했다.

그는 "대구와 경북을 예로 들면, 로봇산업과 물산업에 관심이 많으니 이를 특화해 석박사를 공동 운영하고 지원을 정부가 해주는 식"이라며 "대구, 경북을 묶어 연합 대학을 만들어 자율권을 주고 대대적으로 지원하면 인재도 양성하고 새 기업도 진입할 수 있을 것이다. 검토하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문재인 정부의 정책 성과 지적에 대해선 "잘못한 것은 고치고, 부족한 것은 채우고 필요한 것은 더하면 달라질 것이다. 전혀 다른 것은 아니고 청출어람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낙연 전 대표의 지지율 상승세에 대해선 "경험상 노력하니 그때부터 떨어지기 시작했다. 미움도 많이 받았다. 그 미움이 아직도 남아있는 것 같다"며 "지지율이란 올랐다가도 내일 떨어질 수 있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지지율은 바람같아서 잡히지 않고 잡으려고 하면 더 멀리 간다"며 "국민 결정을 겸허하게 기다리는 수 밖에 없다"고 했다. 

chojw@newspim.com

송영길 "윤석열 국민의힘 입당, 불확실성 해소됐다"
[종합] 윤석열, 대선 도전 32일 만에 전격 입당..."국민의힘이 정권교체 플랫폼"
여권, 윤석열 국민의힘 입당에 맹폭...박용진 "최재형과 함께 응분의 책임 져야"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