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군포시 누리천문대 ‘유성우 관측’ 특강…14일관측
파이낸셜뉴스 | 2021-08-01 23:47:04
강원도 화천에서 관측한 유성우 사진제공=강봉석 누리천문대 주무관

【파이낸셜뉴스 군포=강근주 기자】 별똥별(유성)은 엄청나게 빠른 속도로 낙하하기 때문에 제대로 보기가 쉽지 않다. 특히 도심에서 별똥별 보기는 하늘의 별따기 만큼 어렵다는 말도 있다. 그래서 별똥별을 보고 소원을 빌면 소원이 이뤄진다는 속설도 있다.

군포시가 여름 휴가철을 맞이해 ‘페르세우스 유성우 관측법’ 특별강좌를 진행한다. ‘유성우’란 유성이 비처럼 내리는 현상이다. 페르세우스 유성우는 매년 주기적으로 발생하는 유성우 가운데 여름철에 볼 수 있는 유성우다. 스위프트-터틀 혜성이 지구 공전궤도를 가로지르며 뿌린 먼지입자 부스러기가 지구 대기권에 진입하면서 유성우가 발생한다.

군포시 특화사업과 대야도서관 누리천문대는 ‘페르세우스 유성우 관측법’ 특강을 오는 6일 오후 8시부터 실시간 화상회의 플랫폼인 줌을 이용한 비대면으로 진행한다.

페르세우스 유성우 원리를 비롯해 유성우 관측법, 관측 시 주의사항, 유성우에 얽힌 이야기 등이 다뤄질 계획이며, 천체 분야 전문가인 누리천문대 강봉석 주무관이 강사로 나설 예정이다.

강좌 대상은 군포시 도서대출 회원 중 초등학생 이상 가족으로, 신청은 2일부터 군포시 도서관이나 누리천문대 누리집을 통해 할 수 있으며 30가족을 선착순으로 접수한다.

누리천문대는 페르세우스 유성우를 가장 잘 관측할 수 있는 시간대는 14일 새벽 4시에서 7시 사이로 예측되고 있다며 13일 밤 10시 이후 시야가 잘 트인 어두운 쪽 하늘을 응시하라고 권했다.

강봉석 주무관은 1일 “밤하늘 별똥별은 인간에게 신비와 상상력, 행운을 선사하지만 낙하속도가 엄청나게 빨라 순식간에 지나가 쉽게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다”며 “이번 특강을 통해 유성우를 효과적으로 관측할 수 있는 노하우를 얻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강봉석 주무관은 알래스카 오로라와 몽골 밤하늘 은하수 등 세계 주요 천체 관측지를 직접 탐방하고 이를 주제로 강좌도 진행한 천체와 천문 분야 전문가다. 누리천문대는 천체 관측 강좌 프로젝트로 청소년에게 상상력과 창의력 함양 기회를 제공하고 천체과학 대중화를 선도하고 있다.

한편 군포시 신개념 소통창구인 ‘보이는 라디오 군포다방’은 19일 강봉석 주무관을 초대해 유성우와 별자리 등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을 예정이다. 군포다방은 군포시 유튜브와 관내 버스정보시스템, 마을버스TV를 통해 시청할 수 있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