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창녕공노조 "인구 위장전입 독려운동" vs 郡 "지역소멸 위기 교육 홍보"
뉴스핌 | 2021-08-02 12:23:49

[창녕=뉴스핌] 남경문 기자 = 경남 창녕군이 6만 인구를 사수하기 위해 공무원을 독촉해 위장전입을 독려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어 논란이 되고 있다.

닉네임 '행복창녕'은 최근 창녕군 공무원노동조합 홈페이지에 '행복창녕 주소갖기 보고회 자료'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창녕군의 인구정책에 대해 불만을 토로했다.

행복창녕은 "실과는 보고회 자료에 정책 위주로 적으라고 해놨는데도 서로 잘 보이려고 직원들 친인척이나 지인들 위장전입 시킨실적을 경쟁적으로 적고있는 실정"이라고 토로하며 "전부 다는 아니겠지만 실적압박에 못 이겨서 한 위장전입 분명히 있을텐 데 그걸 공문서로 남기면 어쩌자는 건가"라고 따졌다.

[사진=창녕군공무원노동조합 홈페이 캡처] 2021.08.02 news2349@newspim.com

또 "인구정책팀장이 보낸 메일 받아보니 창녕에 살면서 전입 안 한 사람들이 그렇게 많다고 적혀있던데 구체적으로 어디에 있는지 관련부서에 알려주시고 있나"라면서 "다 모르던데. 그리고 전입 안 한 사람들은 대부분이 아파트 대출 등 불가피한 사정이 있다. 인구정책팀은 제발 전입 실적 받지마자"고 하소연했다.

위장전입반대라는 닉네임은 '직원들을 대상으로 한 위장전입 독려운동 철회 건의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구 온메일에 6만1500명 달성 직원 6월 인구증가 전입 실적 제출 협조라는 제목의 편지가 와 있는걸 이제서야 봤다"면서 직원들 시켜서 786명의 외부 주소자에 대해 위장전입 독려 운동을 펼치라는 거죠"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한정우 군수 후보 시절에는 철저하게 인프라 조성으로 실현하신다더니, 세상 제일 만만하고 쥐어짜기 좋은 동료직원들만 들들들 볶고 있다. 당선 전과 후가 다르셔도 이렇게 다르셔도 되는건가"라고 쓴소리를 던졌다.

이에 창녕군 관계자는 "작년 (전입신고 독려를 한) 그런 사실이 있었다. 인구가 줄다 보니까 그런 내용으로 독려는 하기는 했었다"고 시인하면서도 "직원 독려에 따른 인구 전입에 대한 효과가 모호해서 올해는 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지역 인구소멸이 군민에게만 해당하는 것은 아니다. 공무원 수도, 기업체 할당되는 것, 노인 복지 등도 인구수와 관련되어 있다"고 지적하며 "위장전입을 독려한 것은 아니다. 새로운 직원들도 들어오고 해서 읍면 순회교육에서 지역소멸 위기에 있는 창녕 인구를 늘리자는 취지로 홍보한 것"이라고 말했다

창녕군에 따르면 2021년 6월 말 현재 창녕군 인구는 6만754명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47명이 감소했다.

군은 매월 읍면장과 실·과·소장 행복창녕 대책보고회, 사회단체와 14개 읍면 주민을 상대로 '창녕사랑 주소갖기 릴레이 캠페인' 등을 전개하고 있다. 

news2349@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