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김용태, '박원순 젠더감수성 최고 발언'에 "상식 이하 수준"
한국경제 | 2021-08-04 12:14:49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유족 법률대리인인 정철승 변호사가 박 전 시장을
옹호하고 나서자 김용태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상식 이하 수준"이라
며 비판했다.

김 최고위원은 4일 SNS에 "정 변호사의 '가급적 여비서를 두지 마라&
#39;, '여성들의 친절함은 남성들이 인정받고자 열심히 하는 것과 똑같은
것 일뿐', '여성이 사랑한다고 말하거나 편지를 보내온다면 그건 기분
좋게 하려는 것일 뿐'이라는 등의 발언은 상식 이하의 수준"이라며
"박 전 시장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한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가 될 수 있다
"고 글을 썼다.

김 최고위원은 "도대체 정 변호사는 이 같은 발언을 통해 무엇을 얻고 싶
은가"라며 "수준이하의 발언에 국민들은 피로감을 느낀다. 막말은 일
기장에나 쓰시라"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은 성추행 피해자에게 2
차 가해가 될 수 있는 정 변호사의 막말을 왜 가만히 보고만 있는가"라며
"젠더갈등의 원조가 어디인지 민주당에 묻고 싶다"고 꼬집었다.

정 변호사는 지난 3일에는 "우리나라의 그 어떤 남성도 고 박원순 시장의
젠더감수성을 능가할 사람은 없었음에도 그런 박원순조차 그렇게 죽었다"
;라고 글을 써서 논란을 크게 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정 변호사의 글에
맞대응하며 "대부분의 남성은 감수성이 있든 없든 성추행을 하지 않는다
"고 하자, 정 변호사는 "박 전 시장이 성추행을 했다는 주장은 허위
사실을 적시하여 사자의 명예를 훼손한 범죄행위"라며 "고소하겠다&
quot;고 밝혔다.

이동훈 기자 leedh@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