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구기종목의 날", 女배구 역사적 4강행... 야구·핸드볼은 패배
뉴스핌 | 2021-08-04 23:36:47

[서울=뉴스핌] 임종현 인턴기자 = '배구 여제' 김연경을 앞세운 한국 여자 배구팀이 세계랭킹 4위 터키 대표팀을 꺾고 올림픽 여자 배구 준결승에 진출했다. '우생순' 신화를 노렸던 핸드볼 팀과 한일전을 벌인 야구대표팀은 승리하지 못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4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아레나에서 열린 배구 여자 8강 터키전에서 세트 스코어 3대2(17-25 25-17 28-26 18-25 15-13)로 승리를 거뒀다.

에이스 김연경을 앞세운 한국 여자 배구가 세계랭킹 4위 터키를 꺾고 준결승에 올랐다.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4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아레나에서 열린 배구 여자 8강 경기에서 터키에 세트스코어 3대2(17-25 25-17 27-25 18-25 15-13)로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2012 런던올림픽 이후 9년 만에 준결승전에 오르며 메달에 도전하게 됐다. [도쿄 로이터=뉴스핌] 2021.08.04. limjh0309@newspim.com

대표팀은 4세트 한때 김연경이 레드카드를 받는 상황이 나오면서 게임을 내줬지만 마지막 5세트를 잡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맏언니'김연경이 28득점으로 동생들을 아울렀다. 이에 박정아와 양효진도 각각 16득점, 11득점을 올려힘을 보탰다.

터키를 꺾은 여자 배구 대표팀은 2012년 런던올림픽 이후 9년 만에 준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한국은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 동메달 이후 45년 만에 메달에 도전한다. 런던올림픽 때는 동메달 결정전에서 일본에 패하며 메달을 획득하지 못했다. 대표팀은 6일 브라질 대 러시아올림픽위원회의 승자와 결승행 티켓을 두고 결전을 벌인다.

아쉬운 패배도 있었다. 한국 여자 핸드볼(세계랭킹 13위)은 스웨덴(세계랭킹 5위)에 완패했다. 강재원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핸드볼 대표팀은 4일 일본 도쿄 요요기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핸드볼 여자부 스웨덴과의 8강전에서 30대39로 패했다. 2008년 베이징올림픽 동메달 이후 13년만의 메달 도전에 나섰던 한국 대표팀은 이날 패배로 대회 일정을 아쉽게 마무리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야구 대표팀은 4일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야구 준결승 일본과의 경기에서 8회말 2대2 동점인 상황에서 야마다 데스토에게 3타점 2루타를 내주며 2대5로 패했다. [도쿄 로이터=뉴스핌] 2021.08.04.limjh0309@newspim.com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야구 대표팀은 4일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야구 준결승 일본과의 경기에서 8회말 2사 만루상황에서 야마다 데스토에게 싹쓸이 2루타를 내주며 2대5로 경기를 내줬다.

대표팀은 한일전 준결승에서 패하면서 4일 오전 도미니카 공화국과의 경기에서 승리한 미국과 5일 패자 준결승전을 벌인다. 미국과의 경기에서 이기면 일본과 7일 저녁 7시 야구 금메달을 놓고 다시 한번 경기를 한다. 반대로 미국에 지게 되면 7일 낮 12시에 도미나카공화국과 동메달결정전을 치른다.

남자 탁구 대표팀도 만리장성의 벽을 넘지 못하고 단체전 결승이 좌절됐다. 이상수(31·삼성생명), 정영식(29·미래에셋증권), 장우진(26·미래에셋증권)으로 구성된 세계랭킹 4위 한국 남자 탁구 대표팀은 4일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탁구 남자 단체전 준결승전에서 마룽, 판전둥, 쉬신이 나선 세계랭킹 1위 중국에 0대3으로 졌다. 한국은 6일 일본과 동메달결정전을 치른다.

남자 탁구 대표팀이 동메달 결정전에서 이기면 2012년 런던올림픽 은메달 이후 9년 만에 올림픽 메달을 획득한다. 

limjh0309@newspim.com

'패전' 한국 야구, 미국 꺾으면 결승서 '한일전 재결투'
김연경 앞세운 한국 여자 배구, 45년만의 메달 보인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