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르포] 올해 추석도 발길 끊긴 재래시장…재난지원금 특수도 없어
뉴스핌 | 2021-09-18 07:00:00

[서울=뉴스핌] 박성준 인턴기자 = "추석 대목? 그런 거 없어. 봐봐 지나다니는 사람이 없잖아."

민족 대명절인 추석 연휴를 앞둔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전통시장은 입구부터 한산함이 느껴졌다. 오가는 사람이 거의 없어 북적거리는 명절 대목은 느껴지지 않았다.

[서울=뉴스핌] 박성준 인턴기자 = 17일  오후 손님이 거의 없어 한산한 영등포전통시장. 이날 한 상인은 "명절이라고 손님이 크게 늘어나지 않았다"며 한숨을 내뱉었다. 2021.09.17. parksj@newspim.com

시장 안으로 들어서자 텅 빈 생선가게에 눈에 띄었다. 오징어와 조기, 고등어 등 위로 파리를 쫓기 위한 기계만 뱅글뱅글 돌고 있었다. 생선가게 주인은 근심 가득한 표정이었다. 웃음기 없는 얼굴로 생선만 한참 응시할 뿐이었다.

시장 곳곳에는 문을 닫은 점포도 즐비했다. 일부는 오랫동안 문을 열지 않은 듯 현관 손잡이에 먼지가 쌓여 있었다. 안내문을 내걸고 아예 폐업한 곳도 보였다. 상가 5곳 중 1곳꼴로 '임대 문의' 등 문구를 내건 채 폐업한 상태였다.

공사 중인 점포도 있었다. 인근 한 상인은 "기존 옷가게 상인이 경영난으로 장사를 접었다"고 설명했다. 바로 옆 가게도 굳게 닫혀 있었다. 그는 "가게 주인이 한참 전부터 가게를 내놓지도 않고 장사도 하지 않는다"고 귀띔했다.

생선가게에서 50m 정도 떨어진 곳에서 김을 판매하는 임모(67) 씨는 "여기서만 41년 장사했는데 예전에는 시장을 지나가기 힘들 정도로 사람이 많았다"며 "지금은 재난지원금이고 명절이고 소용 없다. 주문도 없고 장사가 아예 안된다"고 토로했다.

[서울=뉴스핌] 박성준 인턴기자 = '임대문의'라는 문구를 내걸은 채 폐업한 영등포전통시장의 한 상가. 2021.09.17. parksj@newspim.com

상인들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손님이 뚝 끊기면서 재난지원금 특수도 기대하기 어렵다고 입을 모았다. 대부분 온라인으로 주문하기 때문에 직접 시장을 찾아 재난지원금을 사용하는 경우는 별로 없다는 것이다.

각종 한과와 생선포 등 제수 음식을 판매하는 한모(51) 씨는 "요즘은 음식도 대부분 온라인으로 주문하는 것 같다"며 "재난지원금 나와도 시장에서 쓰는 사람은 많지 않다"고 했다. 이어 "명절에도 손님이 이렇게 없으면 우리 같은 사람은 어떻게 살아야 하는 건지 모르겠다"고 한탄했다.

한씨와 대화하는 약 20분 동안 가게 앞을 지나는 손님은 10명이 채 되지 않았다. 그나마도 대부분 가게에는 눈길조차 주지 않고 발걸음을 재촉했다.

명절에 수요가 많은 청과시장도 상황은 마찬가지였다. 영등포전통시장에서 700m가량 떨어진 영등포청과시장도 이날 대체로 한산했다.

3개 점포에 손님 1명꼴로, 명절 대목은 옛말이 된 모습이었다. 예년 같으면 명절을 앞두고 시장 앞 도로에 차량으로 혼잡해야 하지만 이날은 도로에 주·정차된 차량을 찾기 어려웠다. 

사과와 배, 포도 등 명절을 맞아 손님을 기다리는 과일 상자 수십 개가 진열돼 있었지만 상인들의 표정은 어둡기만 했다.

[서울=뉴스핌] 박성준 인턴기자 = 17일 영등포청과시장의 한 상가가 '임대' 문구를 적어 놓고 폐업했다. 2021.09.17. parksj@newspim.com

청과시장 점포들도 셔터를 내린 채 영업을 중단한 곳이 많았다. 일부는 '임대' 안내문을 내걸은 채 폐업한 상태였다. 먼지가 쌓이고 찢어진 비닐은 을씨년스런 풍경을 연출했다. 

명절 특수, 재난지원금 특수가 없는 것도 마찬가지였다. 상인 민모(75) 씨는 "코로나19 이후로 매출이 절반 이상 줄었다"며 "원래 명절 기간 평소보다 매출이 수십 배 이상 오르는데 아직 평소와 똑같다"고 말했다.

민씨는 "식당이나 주점에서도 과일을 많이 사 가는데 자영업자들이 무너지니까 우리도 어려워지고 있다"며 "명절 전후로는 거의 매출이 없어 생활하기가 어렵다"고 털어놨다.

맞은편에서 과일가게를 운영하는 이모(74) 씨도 "주문이 한 건도 없을 정도로 장사가 안된다"고 했다. 이씨는 "온라인으로 배달하는 곳은 어떤지 모르겠다"며 "나 같은 노인네는 인터넷을 어떻게 하겠나"라고 푸념했다.

손님들도 적막한 시장 분위기에 당황한 반응이었다. 이창민(43) 씨는 "회사 사람들에게 선물할 물건을 직접 확인하고 주문하려고 왔는데 확실히 사람이 없는 것 같다"며 고개를 갸우뚱했다. 이씨는 "원래 명절 앞두고는 사람들이 많아 꽉 찼다"며 "지금은 아무리 평일이라고 해도 너무 허전한 느낌"이라고 했다.

[서울=뉴스핌] 박성준 인턴기자 = 한산한 서울 구로구 남구로시장 모습. 예년 같으면 명절을 앞두고 혼잡했지만 코로나19 확산 이후로 방문객이 크게 줄었다. 2021.09.17. parksj@newspim.com

인근 서울 남구로시장은 영등포시장과 다르게 비교적 북적이는 모습이었다. 그러나 수많은 인파 중 장바구니를 들고 있는 사람은 얼마 되지 않았다. 대부분 물건을 쳐다보지도 않고 바쁘게 이동하는 모습이었다.

남구로시장 인근에는 지하철 남구로역과 대림역이 있다. 대형 병원도 근방이라 유동인구 중 대다수가 지나가는 행인이라는 게 상인들 설명이다.

남구로시장에서 전집을 운영하는 김모(64) 씨는 "이곳이 다른 시장보다 사람이 많은 이유는 사람들이 지나가는 통로로 시장을 이용하기 때문"이라며 "실제 손님은 없어 현재 임대료와 인건비를 모아둔 돈으로 충당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씨는 "이 시기에는 주문이 10개 정도 들어와야 정상인데 지금 딱 한 건 있다"며 "상황이 나아질 거란 희망으로 버티고 있는데 계속 장사를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정육점을 운영하는 한 부부는 진열된 고기를 멍하니 바라보고 있다가 기자가 지나가자 벌떡 일어났다. "찾는 거 있냐"는 질문에 기자라고 밝히자 한숨을 내뱉으며 다시 자리에 앉았다.

 

parksj@newspim.com

코로나에 취업준비까지…유은혜, 추석에도 고향 못간 대학생 격려
코로나에도 고향 앞으로…공항·역·터미널 한가위 '귀성행렬'
추석연휴, 서울시 문여는 병원·약국 1만여 개소 운영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